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단양군 회산리 야산에서 산불 발생

헬기 5대 투입 등 2시간여 만에 진화

  • 웹출고시간2020.03.22 13:09:14
  • 최종수정2020.03.22 13:09:14
[충북일보 이형수기자] 21일 오후 1시께 단양군 단성면 회산리 인근 야산에서 산불이 발생해 2시간여 만에 진화됐다.

불이 나자 산림청과 소방당국, 단양군은 헬기 5대와 산불 진화차 등 장비 14대를 투입했으며 산불진화대원과 공무원 등 111명도 진화에 나섰다.

이 산불은 0.05㏊의 임야를 태운 뒤 이날 오후 3시8분께 꺼졌다.

소방당국은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 중이며 뒷불 감시를 위해 산불 진화단도 현장에 배치했다.

산림청 관계자는 "신속한 대처로 인근 월악산 국립공원으로 산불이 번지는 것을 막았다"며 "산림 인근에서 불씨 취급을 금지해 달라"고 당부했다.

단양 / 이형수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4·15총선 릴레이 인터뷰-⑨오제세 국회의원 (청주 서원)

4·15총선 릴레이 인터뷰 - ⑨오제세 국회의원 (청주 서원) 더불어민주당 오제세(청주 서원) 의원이 19일 21대 국회의원선거 무소속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4선 중진인 오 의원은 다가오는 총선에서 5선의 꿈을 키웠지만 민주당 청주 서원 선거구 공천과정에서 컷오프되며 경선 기회를 얻지 못했다. 무소속 출마를 공식 발표한 오 의원을 만나 총선에 임하는 각오와 코로나19 사태, 여야의 공천시스템에 대한 평가를 들어봤다. ◇무소속 출마를 선언했는데 4·15 총선에 임하는 각오는 "16년간 제가 의정활동을 할 수 있었던 것은 서원구민의 현명하고 엄정한 판단 때문이었다. 저를 네 번이나 믿어준 분들은 지난 16년간 정치를 총결산할 기회를 주실 것이다. 5선으로 서원구와 대한민국에 책임과 역할을 다 하기 위해 출마를 결심했다. 저를 믿고 응원해준 서원구민에게 보답하기 위해 대한민국을 위해 이름 남기는 정치인이 되겠다." ◇여야 모두 공천 잡음이 심각하다. 무엇보다 상향식 공천이 이뤄지지 않았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정당은 기본적으로 당원을 중심으로, 당원의 지지를 모아 권력을 잡는 것이다. 국가가 주권자인 국민을 존중하듯 정당은 당원을 존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