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한전 송전탑 인근 절개지 '위험'

땅 소유주 협의 늦어진데다 코로나 사태까지 겹쳐 보강공사 중단
올 장마철 집중호우 절개면 토사유실 우려

  • 웹출고시간2020.03.22 15:11:47
  • 최종수정2020.03.22 15:11:47

한전이 15만4천V 송전탑을 이전 후 생긴 옥천군 옥천읍 매동로 절개지가 위험에 놓였다. 덮은 비닐마저 오래돼 토사가 흘러내리는 등 제구실을 못하고 있다.

ⓒ 손근방기자
[충북일보 손근방기자] 한국전력공사가 송전탑을 이전한 후 생긴 절개지가 위험하다.

이는 1년6개월 동안 토지 주와 협의가 늦어진데다 코로나 사태까지 발생해 보강공사를 못하면서 절개지 유실이 우려되는 상황이기 때문이다.

한전청주전력지사와 주민에 따르면 한전은 지난 2018년 9월 옥천군 옥천읍 매동로 인근 15만4천V 초고압선 송전철탑(높이 70m)이 위험하다는 여론에 따라 40m 정도 위로 이전했다.

이후 철탑이전을 하면서 생긴 절개지에 대해 토사유출 등을 방지하기 위한 보강공사를 계획했으나 토지 주와 협의가 안 돼 추진을 못했다.

이에 한전은 절개 면을 보호하기 위해 임시로 비닐로 덮었다.

그러나 시간이 지나면서 덮은 비닐이 비바람에 훼손되는 등 절개면 보호역할을 못할 지경에 놓인 것이다.

이러는 동안 절개 면에서는 토사가 흘러내리는 등 유실이 진행돼 위험한 실정이다.

물론 한전 측에서는 절개 지를 관리해 왔다고는 하지만 절개 면을 덮은 비닐이 훼손돼 제구실을 못하고 있는데도 현재 방치되고 있다.

최근 잦은 비로 사면에서 토사가 계속 흘러내리고 있다.

여기에 한전은 토지 주 협의가 이루어져 절개지 보강공사를 하려 했으나 코로나19 사태까지 겹쳐 모든 작업이 현재 중단된 상태다.

코로나 사태가 진정되지 않을 경우 오는 장마철 집중호우로 인한 절개 면 유실이 우려된다.

주민 A모 씨는 "경사면 관리를 어디서 하고 있길 래 저모양이 되도록 두고 있는지 모르겠다"며 "집중호우로 무너질 경우 송전탑까지 위험해지는 것은 아닐까 걱정된다"고 말했다.

이에 한전 측 관계자는 "그동안 토지 주와 협의가 안 돼 공사를 못해 왔는데 코로나까지 겹쳐 모든 작업이 중단된 상황"이라며 "카메라를 설치해 절개 지를 실시간으로 관찰하고 있으며 사태를지켜본 뒤 급하면 공사를 시작할 수도 있다"고 밝혔다.

옥천 / 손근방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4·15총선 릴레이 인터뷰-⑨오제세 국회의원 (청주 서원)

4·15총선 릴레이 인터뷰 - ⑨오제세 국회의원 (청주 서원) 더불어민주당 오제세(청주 서원) 의원이 19일 21대 국회의원선거 무소속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4선 중진인 오 의원은 다가오는 총선에서 5선의 꿈을 키웠지만 민주당 청주 서원 선거구 공천과정에서 컷오프되며 경선 기회를 얻지 못했다. 무소속 출마를 공식 발표한 오 의원을 만나 총선에 임하는 각오와 코로나19 사태, 여야의 공천시스템에 대한 평가를 들어봤다. ◇무소속 출마를 선언했는데 4·15 총선에 임하는 각오는 "16년간 제가 의정활동을 할 수 있었던 것은 서원구민의 현명하고 엄정한 판단 때문이었다. 저를 네 번이나 믿어준 분들은 지난 16년간 정치를 총결산할 기회를 주실 것이다. 5선으로 서원구와 대한민국에 책임과 역할을 다 하기 위해 출마를 결심했다. 저를 믿고 응원해준 서원구민에게 보답하기 위해 대한민국을 위해 이름 남기는 정치인이 되겠다." ◇여야 모두 공천 잡음이 심각하다. 무엇보다 상향식 공천이 이뤄지지 않았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정당은 기본적으로 당원을 중심으로, 당원의 지지를 모아 권력을 잡는 것이다. 국가가 주권자인 국민을 존중하듯 정당은 당원을 존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