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20.03.21 11:42:41
  • 최종수정2020.03.21 11:42:41

일라이트 채굴 모습

[충북일보 손근방기자] 영동군이 신비의 광물이라 불리는 '일라이트' 개발에 박차를 가한다.

군에 따르면 군은 충청북도, 한국세라믹기술원과 일라이트 활용 제품개발을 위한 '일라이트 소재 상용화 기술개발 지원사업' 추진을 위해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일라이트 관련 연구 인프라 구축에 공을 들이고 있다.

군은 일라이트의 가치에 일찌감치 주목하고, 군정방침인 경제의 활력화에 맞춰 일라이트를 활용한 고부가가치 산업육성에 집중하고 있다.

이번 사업은 기능성 일라이트 복합소재 기반 퍼스널케어 시제품(비누, 샴푸) 및 일라이트 기반 농업용 기능성 시제품(토양개량제) 개발에 도비 8천만 원, 군비 1억8천만 원, 한국세라믹기술원 1억 원 등 총 4억 원이 투입된다.

과학적이고 체계적인 검증과 함께 내년까지 진행될 계획이다.

일라이트는 탈취 및 흡착, 항균작용, 원적외선 방사율 등 기능이 우수한 천연소재로 영동군내에서 경제성 있게 생산 가능한 일라이트 광산이 운영중에 있다.

일라이트 원석 모습

다양한 연구용역을 통해 안전성과 효능을 입증받은 바 있다.

이 지역에는 5억t의 일라이트가 매장돼 있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군이 세계최대 매장량을 갖고 있지만 아직 관련 산업 및 제품개발이 미미해, 일라이트를 활용한 제품군의 다양화 및 사업 확대를 위해 이번 사업을 추진하게 됐다.

이번 사업을 수행할 한국세라믹기술원은 일라이트를 활용한 다양한 기능성 제품을 개발 후 관련 기업에 기술 이전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군은 일라이트를 활용한 다양한 제품 개발과 연구를 지속적으로 추진하는 등 고부가가치 산업육성에 집중할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일라이트는 신비의 광물이라 불리며 건강·미용·건축분야 등에 폭넓게 활용될 수 있는 핵심자원이다"라며 "일라이트가 지역 미래 먹거리를 책임질 수 있는 꿈의 자원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군은 일라이트 산업 활성화를 위해 150억 원을 투자해 고순도 세라믹 설비와 테스트베드를 위한 일라이트 연구센터를 건립을 추진중이다.

4개의 허가된 광산업체에서 연간 2천500여t의 일라이트를 생산해 공업용, 농업용, 사료용 등 각종 산업분야에 공급하고 있다.

영동 / 손근방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4·15총선 릴레이 인터뷰-⑨오제세 국회의원 (청주 서원)

4·15총선 릴레이 인터뷰 - ⑨오제세 국회의원 (청주 서원) 더불어민주당 오제세(청주 서원) 의원이 19일 21대 국회의원선거 무소속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4선 중진인 오 의원은 다가오는 총선에서 5선의 꿈을 키웠지만 민주당 청주 서원 선거구 공천과정에서 컷오프되며 경선 기회를 얻지 못했다. 무소속 출마를 공식 발표한 오 의원을 만나 총선에 임하는 각오와 코로나19 사태, 여야의 공천시스템에 대한 평가를 들어봤다. ◇무소속 출마를 선언했는데 4·15 총선에 임하는 각오는 "16년간 제가 의정활동을 할 수 있었던 것은 서원구민의 현명하고 엄정한 판단 때문이었다. 저를 네 번이나 믿어준 분들은 지난 16년간 정치를 총결산할 기회를 주실 것이다. 5선으로 서원구와 대한민국에 책임과 역할을 다 하기 위해 출마를 결심했다. 저를 믿고 응원해준 서원구민에게 보답하기 위해 대한민국을 위해 이름 남기는 정치인이 되겠다." ◇여야 모두 공천 잡음이 심각하다. 무엇보다 상향식 공천이 이뤄지지 않았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정당은 기본적으로 당원을 중심으로, 당원의 지지를 모아 권력을 잡는 것이다. 국가가 주권자인 국민을 존중하듯 정당은 당원을 존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