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옥천 골재파쇄 장 먼지 심하다

분진방진시설 바람에 훼손 형식적

  • 웹출고시간2020.03.19 16:31:11
  • 최종수정2020.03.19 16:31:11

옥천군 군북면 (주)J업체가 골재를 생산하면서 먼지가 심하게 발생해 민원이 되고 있다.

ⓒ 손근방기자
[충북일보 손근방기자] 옥천군 군북면 증약리 골재파쇄 장에서 먼지가 심하게 발생해 민원이 되고 있다.

군과 주민, 업체에 따르면 ㈜J업체는 공장 부지를 조성하는 과정에서 발생한 암을 파쇄하기 위해 인근 땅을 임대해 골재 선별 및 파쇄 장을 설치했다.

오는 2021년 10월까지 5천614㎡ 부지에서 연간 4만8천200㎥의 골재 생산계획을 군에 신고하고 25mm 등 하루 600㎥정도 생산하고 있다.

그러나 본격적인 파쇄작업과 함께 골재 생산에 들어간 이 업체는 파쇄 장 주변에 가설울타리를 설치하고 위에 분진방지 망 등을 했지만 바람에 훼손되는 등 형식에 그친 상태다.

이 때문에 암 파쇄과정에서 심한 먼지가 발생해도 막을 방법이 없다. 강풍이 부는 날이면 분진이 날아 대기를 크게 오염시키고 있는 것이다.

더욱이 트럭으로 암을 파쇄기에 붇거나 파쇄 된 골재가 컨베이어벨트를 타는 동안에도 살수를 한다고 하면서도 먼지는 계속발생하고 있다.

게다가 생산한 골재 역시 덥게 없이 야적해 둬 바람에 날릴 우려마저 있다.

옥천군은 지난 18일 미세먼지 발생 사업장에 대한 지도점검을 벌이고 먼지 등 골재 파쇄 장에 대한 전반적인 행정지도를 펼쳤다.

앞서 이 업체는 지난해 12월 소음이 기준을 넘어 개선명령을 2차례 군에 적발돼 과태료를 냈다.

주민들은 "최근 조용하던 동네에 골재파쇄 장까지 들어와 먼지 등으로 큰 불편을 겪고 있다"며 "군은 지도단속을 하고 있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업체 관계자는 "먼지발생을 억제하기 위해 반드시 살수를 하고 있다"며 "강풍이 부는 바람에 먼지가 발생한 것이며 분진방지 망 역시 바람으로 망가져 보수를 마친 상태로 옥천군에서 지도한 대로 야적된 골재에 대해서도 덮는 등 앞으로 민원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옥천 / 손근방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4·15총선 릴레이 인터뷰-⑧더불어민주당 변재일(청주 청원)

4·15총선 릴레이 인터뷰 ⑦더불어민주당 변재일(청주 청원) ◇4·15 총선에 임하는 각오는 "문재인 정부가 추진하는 공정, 정의에 확신을 가지고 있다. 정의로운 사회에서 우리 아이들이 살기 바라기 때문에 문재인 정부의 목표, 촛불혁명의 요구 완성에 집중하겠다. 두 번째는 혁신성장이다. 4차산업혁명이라는 문명의 변혁기를 맞고 있다. 문재인 정부 출범 후 일자리주도 성장, 소득주도성장이라는 프레임 속에 비중을 뒀다. 그 배경은 이명박· 박근혜 정부를 거치며 신자유주의 경제체제 속에서 양극화와 승자독식의 사회문화가 심화됐고 촛불시민혁명을 통해 국민의 요구가 됐다. 4차산업혁명이나 혁신은 원래 제가 항상 시대적 가치로 생각하고 있었고 전문성도 갖고 있다. 당선되면 우리나라가 인공지능,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한 4차 산업, 디지털혁명시대를 혁신적으로 앞장서는 데 노력하겠다. 4선을 하며 중앙정치에서 기반을 잡았다. 당내 저와 같은 생각을 갖고 있던 이낙연 전 국무총리, 정세균 국무총리,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등이 문재인 정부에서 핵심적 역할을 하고 있다. 중앙정부 지원을 받거나 정책지원 얻을 수 있는 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