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주에서 이틀 연속 코로나19 확진자 발생…방역당국 '비상'

6번째 확진자, 신천지 교인인 인터넷 매체 기자
5번째 확진자, 4번째 확진자 아들

  • 웹출고시간2020.03.18 14:33:51
  • 최종수정2020.03.18 14:33:51
[충북일보 윤호노기자] 충주에서 17일과 18일 이틀 연속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방역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특히 확진자 중 한명의 직업이 기자로 알려지면서 감염확산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높다.

18일 충주시 등에 따르면 칠금동에 거주하는 신천지 신도 A씨(30)는 이날 오전 8시경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A씨는 전날 무증상 상태로 건국대 충주병원을 찾아 자비로 진단검사를 받았다.

이로써 충주시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6명으로 늘어났다.

A씨의 직업이 기자로 전해지면서 이동과 접촉이 많은 직업 특성상 감염 확산 우려가 제기된다.

그는 지난달 16일 충주 집회에 참석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집회 후 한 달여 만에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아 감염시기가 명확히 드러나지 않고 있다.

A씨는 충주에서 4번째 확진자가 발생했을 당시인 지난 10일 조길형 충주시장 브리핑에도 참석했다.

당시 다수 매체의 언론사 기자들이 있었다.

11일에는 총선 예비후보 기자회견도 열렸다. A씨는 모 총선후보의 기자회견에도 참석했다.

시 관계자는 "현재 조사팀이 현장에 나가 있으며 역학조사 이후 동선을 공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시는 청사 소독 등을 진행하는 한편 브리핑룸을 폐쇄 조치했다.

앞서 17일 충주에 거주하는 20대 남성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충북 26번째 확진자 B(여·55)씨의 아들 C(25)씨가 17일 밤에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충주에서는 5번째, 충북에서는 32번째 확진자다.

지난 9일 어머니의 확진 이후 자가격리 중이었던 B씨는 1차 검사에서는 음성 판정이 나왔으나 이날 보건환경연구원의 2차 검사에서 양성 확진이 나왔다.

C씨는 아무 증상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C씨를 격리 병원으로 이송한 보건당국은 그의 동선과 접촉자 파악에 착수했다.

도는 병상 확인 후 C씨를 격리 입원 병원으로 이송할 계획이다.

보건당국은 B씨의 확진 직후 C씨 등 가족과 더불어 그와 접촉한 거주지 인근 상점 종사자, 선별진료소 의료진 등 8명을 자가 격리했다.

충주 / 윤호노기자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4·15 총선 릴레이 인터뷰-⑦미래통합당 정우택(청주 흥덕)

4·15 총선 릴레이 인터뷰-⑦미래통합당 정우택(청주 흥덕) ◇4·15 총선 각오는 "당의 갑작스러운 결정에 따라 중진 의원으로서 전략지구로 정해진 흥덕구에 차출됐다. 상당구에서 지난 8년 간 기반을 닦으며 구민들로부터 많은 사랑을 받았다.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 흥덕구는 중앙에서 험지로 분류된다. 중앙에서 볼 때 흥덕구는 친문 세력의 텃밭, 미래통합당에게는 힘든 지역으로 인식된다. 우리 당의 가장 큰 목표는 제1당이 되는 것이다. 목표를 이루기 위한 당의 확장성을 위해 흥덕구에서 이겨 오라는 것이 당의 명령이다. 흥덕구를 도종환 의원과의 개인적인 싸움이 아닌, 문재인 정권과 정우택, 문재인 정권과 반 문재인 세력이 대립하는 충북의 상징적 지역으로 본다. 험지에서 반드시 승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이번 선거 어떤 프레임으로 보나 "통상 국회의원선거는 대통령선거 중간에 이뤄진다. 따라서 집권세력에 대한 평가와 정권 심판의 성격이 강하다. 이번에도 예외는 아니다. 다만, 이번에는 한 발 더 나아가 문재인 정권의 오만과 독선, 이들의 장기집권을 막고 경제·외교·안보 폭망에 대한 분명한 국민들의 민심이 나타날 것으로 본다." ◇충북의 총선 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