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주시, 코로나19 피해 실직자 공공일자리 66명 모집

25일까지 열화상카메라 운용 및 읍면동 방역소독 업무

  • 웹출고시간2020.03.18 11:05:29
  • 최종수정2020.03.18 11:05:29
[충북일보 윤호노기자] 충주시가 코로나19로 일자리를 잃은 근로자에게 공공일자리 66개를 제공한다.

이번 채용은 코로나19 여파로 경기 상황이 나빠져 점포들이 근로자들을 줄이거나 고용을 포기하면서, 생활비를 벌며 취업을 준비하는 준비생들과 단기 일자리 근로자들의 생활 안정을 위한 조처다.

시는 코로나19로 인한 피해업종 종사자 또는 실직 상태의 근로자를 대상으로 19일부터 오는 25일까지 66명을 채용하는 '징검다리 충주 일자리 사업'을 진행한다.

모집 분야는 시에서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버스터미널과 충주역 등에서 직접 운용 중인 열화상 카메라 초소 근무 및 읍면동 방역소독 업무 2개 분야다.

모집인원은 열화상 카메라 초소 분야에 평일과 주말 각 8명씩 16명이며, 읍면동 방역소독 분야에 25개 읍면동 각 2명씩 50명이다.

모집 대상은 코로나19로 일자리를 잃은 시민이다.

채용은 코로나19 사태 이후 실직한 근로자, 소상공인 가족, 구직신청 등록자 순으로 우선순위를 정해 선발한다.

선발된 근로자는 4월부터 공공기관 등에서 시간제 근로 형태로 1개월간 근무한다.

근로시간은 열화상 카메라 초소 평일과 주말 7시간씩 2교대 근무다.

읍면동 방역소독은 주 5일 근무에 하루 4시간이며, 시급은 8천590원이다.

사업 참여 희망자는 거주지 읍·면·동 행정복지센터를 방문해 징검다리 일자리사업 신청서와 정보제공동의서, 퇴사 사실확인서 등을 제출하면 된다.

조길형 시장은 "코로나19로 인건비 부담이 커지는 소상공인들이 직격탄을 맞고 있고 그 부담은 고스란히 근로자들에게 전가되고 있는 상황이 다소나마 해소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충주 / 윤호노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4·15 총선 릴레이 인터뷰-⑦미래통합당 정우택(청주 흥덕)

4·15 총선 릴레이 인터뷰-⑦미래통합당 정우택(청주 흥덕) ◇4·15 총선 각오는 "당의 갑작스러운 결정에 따라 중진 의원으로서 전략지구로 정해진 흥덕구에 차출됐다. 상당구에서 지난 8년 간 기반을 닦으며 구민들로부터 많은 사랑을 받았다.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 흥덕구는 중앙에서 험지로 분류된다. 중앙에서 볼 때 흥덕구는 친문 세력의 텃밭, 미래통합당에게는 힘든 지역으로 인식된다. 우리 당의 가장 큰 목표는 제1당이 되는 것이다. 목표를 이루기 위한 당의 확장성을 위해 흥덕구에서 이겨 오라는 것이 당의 명령이다. 흥덕구를 도종환 의원과의 개인적인 싸움이 아닌, 문재인 정권과 정우택, 문재인 정권과 반 문재인 세력이 대립하는 충북의 상징적 지역으로 본다. 험지에서 반드시 승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이번 선거 어떤 프레임으로 보나 "통상 국회의원선거는 대통령선거 중간에 이뤄진다. 따라서 집권세력에 대한 평가와 정권 심판의 성격이 강하다. 이번에도 예외는 아니다. 다만, 이번에는 한 발 더 나아가 문재인 정권의 오만과 독선, 이들의 장기집권을 막고 경제·외교·안보 폭망에 대한 분명한 국민들의 민심이 나타날 것으로 본다." ◇충북의 총선 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