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20.03.17 17:30:13
  • 최종수정2020.03.17 17:30:13

청주시약사회 관계자들이 17일 청주시청을 찾아 마스크 나눔 창구에 마스크 1천 장과 손소독제 250개를 전달하고 있다.

[충북일보 유소라기자] 청주시약사회는 17일 갖고 있는 마스크를 다른 이웃에게 나누는 마스크 나눔 운동에 동참했다.

이날 약사회는 시청을 방문해 마스크 나눔 창구에 마스크 1천 장과 손소독제 250개를 전달했다.

최도영 회장은 "마스크 품귀현상으로 힘든 시기에 나보다 더 어려운 상황에서 마스크를 필요로 하는 사람에게 작은 도움이 되고 싶어 기부하게 됐다"며 "하루 빨리 코로나19를 극복해 활기찬 사회가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앞서 충북사회복지공동모금회는 지난 16일부터 청주시와 함께 시청·구청과 읍·면·동 행정복지센터에 마스크 나눔 창구를 설치해 범시민 마스크 나눔 운동을 전개하고 있다.

기부된 마스크는 전염병에 취약한 대상과 집배원, 콜센터직원 등에 전달된다.

한 장의 마스크도 기부할 수 있으며, 기부금영수처리를 원할 경우 지정기탁서 등 구비서류를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제출하면 혜택을 받을 수 있다.

/ 유소라기자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4·15 총선 릴레이 인터뷰-⑥더불어민주당 도종환(청주 흥덕)

4·15 총선 릴레이 인터뷰-⑥더불어민주당 도종환(청주 흥덕) ◇4·15 총선 각오는 "문재인 정부 임기 중반이 지나고 있다. 새로운 정권이 들어서면 개혁을 원한다. 사법개혁, 검찰개혁이 대표적이었다. 지난 한 해 동안 검찰개혁이라는 과제 하나를 추진하기 위해 얼마나 힘이 들었는가. 중단 없는 개혁을 추진해야 하지만 지난 한 해를 겪은 뒤 남은 정치개혁과 국회개혁을 어디까지 할 수 있을지 걱정이 된다. 그러나 멈추지 않고 개혁의 길로 가야 한다. 국민의 요구다. 이번 선거는 개혁의 길로 계속 갈 수 있는지, 아니면 여기서 멈춰야 하는지를 판가름하는 싸움이 될 것이다. 개혁세력과 반개혁세력, 앞으로 나아가려는 세력과 발목을 잡으려는 세력, 미래로 가려는 세력과 과거로 퇴행하려는 세력의 싸움이다. 남은 2년도 국회·정치·사회개혁을 계속 추진할 수 있도록 국민들께 호소해야 하는 선거다." ◇이번 선거 어떤 프레임으로 보나 "정권 중간에 이뤄지는 선거는 정권 심판의 성격이 강하다. 이러한 선거에서는 가장 먼저 '경제가 어렵다'는 말이 나온다. 과거 모든 선거에서 '경제를 망쳤다', '경제가 너무 어렵다', '정권을 심판해야 한다'는 프레임이 제기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