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세종시내 코로나19 추가 환자 이틀 연속 '0명'

"음식점 등 142개 '방역안심시설' 방문하세요"

  • 웹출고시간2020.03.17 17:43:55
  • 최종수정2020.03.17 17:43:55
ⓒ 세종시청 코로나19 홈페이지
[충북일보 최준호기자] 세종시에서는 지난 15일 40번째(해양수산부 공무원)를 마지막으로 16일에 이어 17일에도 코로나19 확진자가 추가로 발생하지 않았다.

시는 이날 "의사환자(擬似患者)인 92명에 대해 어제 검사를 의뢰한 결과 모두 음성(환자 아님)으로 판명났다"며 "현재 검사 중인 사람도 없다"고 밝혔다.

시에 따르면 확진자 가운데 15명은 인근 도시 4개 병원에서 치료받고 있다.

병원 별 수용 인원은 △공주의료원 6명 △청주의료원 5명 △충남대병원 3명 △천안의료원 1명이다.

또 14명은 합강오토캠핑장에 마련된 생활치료센터에 있다.

시는 "자가격리 중인 나머지 11명은 모두 상태가 양호하다"고 설명했다.

3월 17일 기준 세종시내 '방역안심시설(클린존)' 142곳 위치도.

ⓒ 세종시 코로나19 홈페이지
지역의 코로나 비상사태가 진정세로 접어듦에 따라 세종시는 시민들과 함께 지역 경제 회복과 불안감 해소 캠페인 등을 벌이기로 했다.

이를 위해 우선 코로나19 홈페이지를 통해 '방역안심시설(클린존)'을 안내하고 있다.

여기에는 그 동안 세종시민이나 외지인 확진자들이 근무(방문)했으나 방역이 끝난 음식점이나 사무실·약국 등 142곳이 소개돼 있다.

시는 시민들이 이들 장소를 안심하고 방문할 수 있도록 조만간 인증마크를 발급할 예정이다.

세종 / 최준호 기자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4·15 총선 릴레이 인터뷰-⑥더불어민주당 도종환(청주 흥덕)

4·15 총선 릴레이 인터뷰-⑥더불어민주당 도종환(청주 흥덕) ◇4·15 총선 각오는 "문재인 정부 임기 중반이 지나고 있다. 새로운 정권이 들어서면 개혁을 원한다. 사법개혁, 검찰개혁이 대표적이었다. 지난 한 해 동안 검찰개혁이라는 과제 하나를 추진하기 위해 얼마나 힘이 들었는가. 중단 없는 개혁을 추진해야 하지만 지난 한 해를 겪은 뒤 남은 정치개혁과 국회개혁을 어디까지 할 수 있을지 걱정이 된다. 그러나 멈추지 않고 개혁의 길로 가야 한다. 국민의 요구다. 이번 선거는 개혁의 길로 계속 갈 수 있는지, 아니면 여기서 멈춰야 하는지를 판가름하는 싸움이 될 것이다. 개혁세력과 반개혁세력, 앞으로 나아가려는 세력과 발목을 잡으려는 세력, 미래로 가려는 세력과 과거로 퇴행하려는 세력의 싸움이다. 남은 2년도 국회·정치·사회개혁을 계속 추진할 수 있도록 국민들께 호소해야 하는 선거다." ◇이번 선거 어떤 프레임으로 보나 "정권 중간에 이뤄지는 선거는 정권 심판의 성격이 강하다. 이러한 선거에서는 가장 먼저 '경제가 어렵다'는 말이 나온다. 과거 모든 선거에서 '경제를 망쳤다', '경제가 너무 어렵다', '정권을 심판해야 한다'는 프레임이 제기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