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20.03.17 17:26:13
  • 최종수정2020.03.17 17:26:13
[충북일보 유소라기자] 청주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30대 부부의 개인정보가 담긴 공문서를 외부로 유출한 청주시 간부 공무원 A씨가 17일 직위해제 됐다.

이날 시에 따르면 개인정보와 확진자 동선 등이 포함된 내부 자료를 유출한 A씨에 대해 이 같은 인사조치를 했다.

앞서 A씨는 지난달 22일 내부 회의 자료로 배포된 공문서를 휴대전화로 촬영해 외부에 유출했다.

유출된 공문서는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사회관계망서비스) 등을 통해 확산됐다.

사안이 심각해지자 A씨는 이튿날인 지난달 23일 오전 경찰에 자진 출석했다.

시 관계자는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점을 감안해 해당직위를 유지하는 것이 부적절하다고 판단돼 직위해제 조치를 했다"면서 "해당 공무원에 대한 인사조치와 별개로 향후 수사 결과에 따라 추가 조치가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충북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공무상 비밀누설로 A씨를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 유소라기자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4·15 총선 릴레이 인터뷰-⑥더불어민주당 도종환(청주 흥덕)

4·15 총선 릴레이 인터뷰-⑥더불어민주당 도종환(청주 흥덕) ◇4·15 총선 각오는 "문재인 정부 임기 중반이 지나고 있다. 새로운 정권이 들어서면 개혁을 원한다. 사법개혁, 검찰개혁이 대표적이었다. 지난 한 해 동안 검찰개혁이라는 과제 하나를 추진하기 위해 얼마나 힘이 들었는가. 중단 없는 개혁을 추진해야 하지만 지난 한 해를 겪은 뒤 남은 정치개혁과 국회개혁을 어디까지 할 수 있을지 걱정이 된다. 그러나 멈추지 않고 개혁의 길로 가야 한다. 국민의 요구다. 이번 선거는 개혁의 길로 계속 갈 수 있는지, 아니면 여기서 멈춰야 하는지를 판가름하는 싸움이 될 것이다. 개혁세력과 반개혁세력, 앞으로 나아가려는 세력과 발목을 잡으려는 세력, 미래로 가려는 세력과 과거로 퇴행하려는 세력의 싸움이다. 남은 2년도 국회·정치·사회개혁을 계속 추진할 수 있도록 국민들께 호소해야 하는 선거다." ◇이번 선거 어떤 프레임으로 보나 "정권 중간에 이뤄지는 선거는 정권 심판의 성격이 강하다. 이러한 선거에서는 가장 먼저 '경제가 어렵다'는 말이 나온다. 과거 모든 선거에서 '경제를 망쳤다', '경제가 너무 어렵다', '정권을 심판해야 한다'는 프레임이 제기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