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청주시, 장애인스포츠강좌 이용권 신청자 모집

1인당 월 8만 원 지원… 오는 23일부터 4월 12일까지 접수

  • 웹출고시간2020.03.17 16:33:43
  • 최종수정2020.03.17 16:33:43
[충북일보 유소라기자] 청주시는 오는 23일부터 4월 12일까지 2020년 장애인스포츠강좌이용권 신청자를 모집한다.

체육활동을 하고 싶어도 경제적 어려움으로 참여하지 못하는 저소득층 장애인을 대상으로 하며, 월 8만 원 범위 내에서 지정된 가맹시설 스포츠 강좌의 수강료를 8개월간 지원받을 수 있다.

신청 대상은 만 12세부터 만 49세까지의 기초생활보장수급자와 차상위계층 등록 장애인이다.

신청은 장애인 스포츠 강좌이용권 홈페이지(https://dvoucher.kspo.or.kr)를 이용하거나 주소지 관할 읍·면·동 행정복지센터를 방문해 하면 된다.

지원 대상자로 선정되면 오는 5월부터 수강료 지원을 받을 수 있다.

통합문화이용권 사업과 중복지원은 가능하지만, 일반 스포츠 강좌이용권 사업과 중복으로 지원받을 수 없다.

/ 유소라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4·15 총선 릴레이 인터뷰-⑥더불어민주당 도종환(청주 흥덕)

4·15 총선 릴레이 인터뷰-⑥더불어민주당 도종환(청주 흥덕) ◇4·15 총선 각오는 "문재인 정부 임기 중반이 지나고 있다. 새로운 정권이 들어서면 개혁을 원한다. 사법개혁, 검찰개혁이 대표적이었다. 지난 한 해 동안 검찰개혁이라는 과제 하나를 추진하기 위해 얼마나 힘이 들었는가. 중단 없는 개혁을 추진해야 하지만 지난 한 해를 겪은 뒤 남은 정치개혁과 국회개혁을 어디까지 할 수 있을지 걱정이 된다. 그러나 멈추지 않고 개혁의 길로 가야 한다. 국민의 요구다. 이번 선거는 개혁의 길로 계속 갈 수 있는지, 아니면 여기서 멈춰야 하는지를 판가름하는 싸움이 될 것이다. 개혁세력과 반개혁세력, 앞으로 나아가려는 세력과 발목을 잡으려는 세력, 미래로 가려는 세력과 과거로 퇴행하려는 세력의 싸움이다. 남은 2년도 국회·정치·사회개혁을 계속 추진할 수 있도록 국민들께 호소해야 하는 선거다." ◇이번 선거 어떤 프레임으로 보나 "정권 중간에 이뤄지는 선거는 정권 심판의 성격이 강하다. 이러한 선거에서는 가장 먼저 '경제가 어렵다'는 말이 나온다. 과거 모든 선거에서 '경제를 망쳤다', '경제가 너무 어렵다', '정권을 심판해야 한다'는 프레임이 제기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