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유전자 정보 이용해 48년 전 헤어진 모자(母子) 만나게 한 경찰

지난 1월 청원서에 70대 여성 방문
잃어버린 아들 찾아달라 경찰에 요청
2달 만에 벨기에 사는 아들 찾아 상봉

  • 웹출고시간2020.03.17 17:29:15
  • 최종수정2020.03.17 17:29:15

48년 전 잃어버린 아들을 찾아달라며 청주청원경찰서를 방문한 A(여·78)씨가 실종 담당자인 이경연 경사와 대화를 나누고 있다.

[충북일보 강준식기자] 경찰이 유전자(DNA) 채취를 이용해 48년 전 헤어진 모자(母子)를 이어줬다.

A(여·78)씨는 지난 1월 29일 청주청원경찰서를 방문했다.

48년 전 대구 달성공원에서 잃어버린 아들(당시 3세)을 마지막으로 찾기 위해서다.

A씨는 경찰에 "죽기 전 아들의 생사만이라도 알고 싶다"며 가슴 아픈 사연을 털어놨다.

A씨의 사연을 듣게 된 경찰은 곧바로 유전자를 채취해 아동권리보장원에 전달했다.

그로부터 2달여가 흐른 지난 3월 11일 경찰은 한 해외입양인 B씨의 유전자가 A씨와 일치한다는 통보를 받았다.

벨기에에 거주 중인 B씨였다. B씨도 고국에 살아있을지 모르는 부모를 애타게 찾고 있었다.

B씨는 부모를 잃어버린 뒤 아동보호시설에서 생활하다 벨기에로 입양됐다.

지난해 5월 27일 여행차 한국을 방문한 B씨는 부모를 찾고 싶은 마음에 서울의 한 경찰서를 방문해 유전자를 채취했다.

서로를 찾고 싶은 마음이 이들을 이어준 셈이다.

실종 담당자인 이경연 경사는 이튿날인 12일 벨기에에 있는 B씨에게 친모를 찾았다는 소식을 이메일로 전했다.

이후 어릴 적 사진을 전송하는 등 영상으로나마 우선 상봉한 이들은 조만간 직접 만날 예정이다.

A씨는 "아들을 잃어버린 뒤 부모로서 자책감과 부끄러움에 언론 등 다방면으로 아들을 찾기 위해 평생을 노력했다"라며 "그동안 아들을 찾지 못해 한으로 남았는데 이제는 죽어도 여한이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렇게 빨리 아들을 찾아준 경찰에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인사를 전했다.

김철문 청원경찰서장은 "앞으로도 장기 실종자의 조속한 발견을 위해 유전자 정보 활용이 활성화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 강준식기자 good12003@naver.com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4·15 총선 릴레이 인터뷰-⑥더불어민주당 도종환(청주 흥덕)

4·15 총선 릴레이 인터뷰-⑥더불어민주당 도종환(청주 흥덕) ◇4·15 총선 각오는 "문재인 정부 임기 중반이 지나고 있다. 새로운 정권이 들어서면 개혁을 원한다. 사법개혁, 검찰개혁이 대표적이었다. 지난 한 해 동안 검찰개혁이라는 과제 하나를 추진하기 위해 얼마나 힘이 들었는가. 중단 없는 개혁을 추진해야 하지만 지난 한 해를 겪은 뒤 남은 정치개혁과 국회개혁을 어디까지 할 수 있을지 걱정이 된다. 그러나 멈추지 않고 개혁의 길로 가야 한다. 국민의 요구다. 이번 선거는 개혁의 길로 계속 갈 수 있는지, 아니면 여기서 멈춰야 하는지를 판가름하는 싸움이 될 것이다. 개혁세력과 반개혁세력, 앞으로 나아가려는 세력과 발목을 잡으려는 세력, 미래로 가려는 세력과 과거로 퇴행하려는 세력의 싸움이다. 남은 2년도 국회·정치·사회개혁을 계속 추진할 수 있도록 국민들께 호소해야 하는 선거다." ◇이번 선거 어떤 프레임으로 보나 "정권 중간에 이뤄지는 선거는 정권 심판의 성격이 강하다. 이러한 선거에서는 가장 먼저 '경제가 어렵다'는 말이 나온다. 과거 모든 선거에서 '경제를 망쳤다', '경제가 너무 어렵다', '정권을 심판해야 한다'는 프레임이 제기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