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괴산군, 미선나무 활용 산업 활성화 '속도'

한국프라임제약㈜과 맞손…미선나무 기능성 식품 인증 탄력 기대

  • 웹출고시간2020.03.17 16:38:52
  • 최종수정2020.03.17 16:38:56

17일 괴산군이 군청 2층 회의실에서 미선나무 기능성 물질을 활용한 산업 활성화를 위해 한국프라임제약㈜와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있다.

[충북일보 주진석기자] 괴산군이 추진 중인 미선나무 산업 활성화에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괴산군은 17일 미선나무의 기능성 물질을 활용한 산업 활성화를 위해 한국프라임제약㈜와 업무협약(MoU)을 했다고 밝혔다.

양측은 이날 협약에서 미선나무 산업 발전을 위해 상호 유기적인 협력방안을 강구하기로 했다.

미선나무 식품화 사업의 성공적 정착을 위해 정보를 교류하고, 미선나무 원료 공급과 수급에도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군은 이번 협약을 계기로 미선나무 기능성 물질을 활용한 기능성 식품 인증 추진에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미선나무의 기능성 물질을 이용한 건강기능식품, 다이어트제품, 화장품을 개발해 미선나무 재배농가의 소득증대와 지역경제 활성화를 적극 모색하겠다고 말했다.

미선나무는 우리나라에만 자생하는 '1종 1속'의 희귀종이다.

열매 모양이 부채를 닮아 부채 선(扇)자를 써 미선(尾扇)이라는 이름이 붙었다.

괴산군 장연면 송덕리와 추점리, 칠성면 율지리 등 3곳에 자생하는 미선나무 군락지는 천연기념물로 지정돼 있다.

괴산 / 주진석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4·15 총선 릴레이 인터뷰-⑥더불어민주당 도종환(청주 흥덕)

4·15 총선 릴레이 인터뷰-⑥더불어민주당 도종환(청주 흥덕) ◇4·15 총선 각오는 "문재인 정부 임기 중반이 지나고 있다. 새로운 정권이 들어서면 개혁을 원한다. 사법개혁, 검찰개혁이 대표적이었다. 지난 한 해 동안 검찰개혁이라는 과제 하나를 추진하기 위해 얼마나 힘이 들었는가. 중단 없는 개혁을 추진해야 하지만 지난 한 해를 겪은 뒤 남은 정치개혁과 국회개혁을 어디까지 할 수 있을지 걱정이 된다. 그러나 멈추지 않고 개혁의 길로 가야 한다. 국민의 요구다. 이번 선거는 개혁의 길로 계속 갈 수 있는지, 아니면 여기서 멈춰야 하는지를 판가름하는 싸움이 될 것이다. 개혁세력과 반개혁세력, 앞으로 나아가려는 세력과 발목을 잡으려는 세력, 미래로 가려는 세력과 과거로 퇴행하려는 세력의 싸움이다. 남은 2년도 국회·정치·사회개혁을 계속 추진할 수 있도록 국민들께 호소해야 하는 선거다." ◇이번 선거 어떤 프레임으로 보나 "정권 중간에 이뤄지는 선거는 정권 심판의 성격이 강하다. 이러한 선거에서는 가장 먼저 '경제가 어렵다'는 말이 나온다. 과거 모든 선거에서 '경제를 망쳤다', '경제가 너무 어렵다', '정권을 심판해야 한다'는 프레임이 제기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