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정상혁 보은군수 코로나 예방물품 전달

시내버스업체·개인택시조합 직접 방문

  • 웹출고시간2020.03.17 11:30:32
  • 최종수정2020.03.17 11:30:32

정상혁(왼쪽 두번째) 보은군수가 지역 시내버스업체인 신흥운수를 방문해 코로나19 방역물품을 전달하고 있다.

ⓒ 보은군
[충북일보 이종억기자] 정상혁 보은군수는 17일 코로나19 여파에 따른 승객 감소로 어려움을 겪고 지역 시내버스업체와 개인택시조합에 손소독제·차량소독제·마스크를 직접 전달하고 운수업종사자들을 격려했다.

정 군수는 "지역 시내버스업체와 택시업계가 코로나19 여파로 승객이 감소해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시내버스와 택시 등 군민이 많이 이용하는 대중교통수단을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도록 방역활동에 최선을 다해 달라"고 당부했다.

보은 / 이종억기자 eok527@daum.net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4·15 총선 릴레이 인터뷰-⑥더불어민주당 도종환(청주 흥덕)

4·15 총선 릴레이 인터뷰-⑥더불어민주당 도종환(청주 흥덕) ◇4·15 총선 각오는 "문재인 정부 임기 중반이 지나고 있다. 새로운 정권이 들어서면 개혁을 원한다. 사법개혁, 검찰개혁이 대표적이었다. 지난 한 해 동안 검찰개혁이라는 과제 하나를 추진하기 위해 얼마나 힘이 들었는가. 중단 없는 개혁을 추진해야 하지만 지난 한 해를 겪은 뒤 남은 정치개혁과 국회개혁을 어디까지 할 수 있을지 걱정이 된다. 그러나 멈추지 않고 개혁의 길로 가야 한다. 국민의 요구다. 이번 선거는 개혁의 길로 계속 갈 수 있는지, 아니면 여기서 멈춰야 하는지를 판가름하는 싸움이 될 것이다. 개혁세력과 반개혁세력, 앞으로 나아가려는 세력과 발목을 잡으려는 세력, 미래로 가려는 세력과 과거로 퇴행하려는 세력의 싸움이다. 남은 2년도 국회·정치·사회개혁을 계속 추진할 수 있도록 국민들께 호소해야 하는 선거다." ◇이번 선거 어떤 프레임으로 보나 "정권 중간에 이뤄지는 선거는 정권 심판의 성격이 강하다. 이러한 선거에서는 가장 먼저 '경제가 어렵다'는 말이 나온다. 과거 모든 선거에서 '경제를 망쳤다', '경제가 너무 어렵다', '정권을 심판해야 한다'는 프레임이 제기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