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코로나19 극복 위한 영동군민들 정성, 지역사회를 더 따뜻하게

  • 웹출고시간2020.03.17 18:03:49
  • 최종수정2020.03.17 18:03:49
[충북일보 손근방기자]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군민 정성이 침체된 지역사회를 따뜻하게 만들고 있다.

영동군 양강면 소재 축산용품 전문제작업체인 ㈜혜송은 17일 영동군청을 찾아 300만 원을 '레인보우 행복나눔'에 기탁했다.

이어 ㈜국보문화재와 일주산업개발(주)도 각각 300만 원을 기탁했다.

이들은 평소 군민들에게 받은 많은 성원을,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사회에 긍정적 에너지로 돌려주고 싶어 성금을 기탁하기로 했다.

이들은 "작은 정성이지만 코로나19를 잘 이겨내고 나눔의 온기가 필요한 곳에 요긴히 쓰여지길 바란다"라며, "사회가 어려울수록 따뜻한 나눔에 적극 동참하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영동군 희망복지지원단은 기탁된 성금으로 신종코로나19 바이러스 예방물품을 구입해 사회복지시설과 취약계층 등에 지원할 계획이다.

영동 / 손근방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4·15 총선 릴레이 인터뷰-⑥더불어민주당 도종환(청주 흥덕)

4·15 총선 릴레이 인터뷰-⑥더불어민주당 도종환(청주 흥덕) ◇4·15 총선 각오는 "문재인 정부 임기 중반이 지나고 있다. 새로운 정권이 들어서면 개혁을 원한다. 사법개혁, 검찰개혁이 대표적이었다. 지난 한 해 동안 검찰개혁이라는 과제 하나를 추진하기 위해 얼마나 힘이 들었는가. 중단 없는 개혁을 추진해야 하지만 지난 한 해를 겪은 뒤 남은 정치개혁과 국회개혁을 어디까지 할 수 있을지 걱정이 된다. 그러나 멈추지 않고 개혁의 길로 가야 한다. 국민의 요구다. 이번 선거는 개혁의 길로 계속 갈 수 있는지, 아니면 여기서 멈춰야 하는지를 판가름하는 싸움이 될 것이다. 개혁세력과 반개혁세력, 앞으로 나아가려는 세력과 발목을 잡으려는 세력, 미래로 가려는 세력과 과거로 퇴행하려는 세력의 싸움이다. 남은 2년도 국회·정치·사회개혁을 계속 추진할 수 있도록 국민들께 호소해야 하는 선거다." ◇이번 선거 어떤 프레임으로 보나 "정권 중간에 이뤄지는 선거는 정권 심판의 성격이 강하다. 이러한 선거에서는 가장 먼저 '경제가 어렵다'는 말이 나온다. 과거 모든 선거에서 '경제를 망쳤다', '경제가 너무 어렵다', '정권을 심판해야 한다'는 프레임이 제기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