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주 자발적 코호트 장애인시설 구호 물품 잇따라

영진엘리베이터, 매일유업 충주DS대리점, 봉방동발전협협의회 등 지원

  • 웹출고시간2020.03.17 11:01:57
  • 최종수정2020.03.17 11:01:57

봉방동발전협의회가 코호트장애인시설에 구호물품을 지원하고 있다.

ⓒ 충주시
[충북일보 윤호노기자] 충주지역에서 예방적 코호트 격리에 들어간 장애인시설에 기업 및 단체들의 구호물품이 잇따라 지원되고 있다.

충주지역 중증장애인 시설인 나눔의 집과 숭덕재활원은 코로나19 대량 감염 차단을 위해 지난 12일부터 22일까지 11일간 코호트 격리에 참여하고 있다.

이번에 장애인과 동숙하며 함께 생활하는 직원은 나눔의 집 120명(중증장애인 80명, 종사자 40명), 숭덕재활원 92명(장애인 63명, 종사자 29명)이다.

이 기간 동안 해당 시설에는 외부출입이 전면 금지돼 입소자 및 종사자들에 대해 긴급 생필품 지원이 절실한 실정이다.

영진엘리베이터가 코호트격리시설에 구호물품을 지원하고 있다.

ⓒ 충주시
이에 17일 영진엘리베이터㈜와 매일유업 충주DS대리점은 300만 원 상당의 유제품 70상자를 지원했다.

영진엘리베이터 서영진 대표는 "지난 12일부터 자발적 코호트 격리를 시행한다는 지역뉴스를 접하고 함께 응원하기 위해 이번 기탁을 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지역사회를 위해 지속적인 이웃사랑을 실천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16일 봉방동발전협의회도 숭덕재활원을 방문해 간식, 화장지, 음료 등 100만 원 상당의 생필품을 전달했다.

이석신 협의회장은 "격리 기간 동안 생활하는 데 조금이나마 도움이 됐으면 하는 마음에서 생필품을 준비했다"며 "어려운 결정을 해준 숭덕재활원 모든 분들께 깊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충주 / 윤호노기자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4·15 총선 릴레이 인터뷰-⑥더불어민주당 도종환(청주 흥덕)

4·15 총선 릴레이 인터뷰-⑥더불어민주당 도종환(청주 흥덕) ◇4·15 총선 각오는 "문재인 정부 임기 중반이 지나고 있다. 새로운 정권이 들어서면 개혁을 원한다. 사법개혁, 검찰개혁이 대표적이었다. 지난 한 해 동안 검찰개혁이라는 과제 하나를 추진하기 위해 얼마나 힘이 들었는가. 중단 없는 개혁을 추진해야 하지만 지난 한 해를 겪은 뒤 남은 정치개혁과 국회개혁을 어디까지 할 수 있을지 걱정이 된다. 그러나 멈추지 않고 개혁의 길로 가야 한다. 국민의 요구다. 이번 선거는 개혁의 길로 계속 갈 수 있는지, 아니면 여기서 멈춰야 하는지를 판가름하는 싸움이 될 것이다. 개혁세력과 반개혁세력, 앞으로 나아가려는 세력과 발목을 잡으려는 세력, 미래로 가려는 세력과 과거로 퇴행하려는 세력의 싸움이다. 남은 2년도 국회·정치·사회개혁을 계속 추진할 수 있도록 국민들께 호소해야 하는 선거다." ◇이번 선거 어떤 프레임으로 보나 "정권 중간에 이뤄지는 선거는 정권 심판의 성격이 강하다. 이러한 선거에서는 가장 먼저 '경제가 어렵다'는 말이 나온다. 과거 모든 선거에서 '경제를 망쳤다', '경제가 너무 어렵다', '정권을 심판해야 한다'는 프레임이 제기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