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선거용·선심성 예산 조정해 직접 지원 늘릴 것"

통합당 예결위 이종배 간사, 코로나 추경안 심사 입장 발표

  • 웹출고시간2020.03.16 14:23:45
  • 최종수정2020.03.16 14:23:45
[충북일보 안혜주기자]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미래통합당 간사인 이종배(충주·사진) 의원은 16일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2020년도 1회 추가경정예산안 및 기금운용계획변경안'에 대해 "조기 종식을 위해서는 직접 지원에 중점을 둔 추경으로 전면 조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이날 보도자료를 내 "문재인 정부가 제출한 추경안에는 우한 코로나19 조기종식과 극심한 피해를 입은 대구·경북지역, 소상공인·자영업자, 육아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맞벌이 가정에 대한 지원은 턱없이 부족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의원은 통합당 차원에서 구상한 △대구·경북 지역 취약계층, 소상공인·자영업자를 대상으로 한 2조 4천억 원 특별자금 지원 △마스크 대란 해소 및 검사비 무상 지원 등을 위한 예산 1조4천억 원 증액 △맞춤형 아이돌봄지원 예산 1조5천억 원 지원 등 직접 지원 확대 방안을 제시했다.

이 의원은 "통합당은 코로나19와 관련 없는 세입경정 예산, 취업성공패키지, 고용창출장려금, 일자리안정자금 등 문재인 정부 경제실정 만회용 불요불급 예산, 총선용 선심성 예산 등을 증액예산으로 활용할 방침"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부·여당은 선거용·선심성 예산은 과감하게 조정하고, 우한 코로나19 조기종식, 피해 직접지원은 물론 국민들이 가장 원하는 마스크 생산 예산으로 전환하라"고 요구했다.

총선취재팀 / 안혜주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