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북사대부고 학교공간혁신사업 선정

전국 국립고 중 유일하게 뽑혀
교육부 7억2천만 원 지원

  • 웹출고시간2020.03.16 14:13:30
  • 최종수정2020.03.16 14:13:30

교육부의 학교공간혁신사업에 선정된 충북대사대부고 전경.

ⓒ 충북사대부고
[충북일보 이종억기자] 충북대사대부고가 전국 국립고등학교 중 유일하게 교육부의 '2020년 국립학교 학교공간혁신사업'에 선정됐다.

교육부는 지난해 11월 전국 국립학교를 대상으로 학교공간혁신사업 학교를 공모해 계획서 심사와 현장 실사를 거쳐 지난달 5개 학교를 가려냈다.

그 중 국립고등학교에서는 유일하게 충북사대부고가 뽑혀 지원금 7억2천만 원을 받게 됐다.

학교공간혁신사업은 사용자인 학생, 교사 등이 함께 교육과정 속에서 공간에 대한 아이디어를 만들고 설계 과정에 직접 참여하는 사업이다.

충북사대부고는 지원금으로 △열린 생각을 품은 창의 공간 '메이커스 큐브 교실' △꿈과 끼를 발휘하는 예술 공간 '디 아트' △멀티 기능을 품은 복합 공간 '뭐든지 교실'(가칭) 등 융합형 특화 공간을 조성할 계획이다.

이 학교는 지난해에도 교내 건축동아리 학생들이 직접 기획·설계해 북카페를 조성하는 등 학교공간을 꾸며 왔다.

윤인중 교장은 "이번 공간혁신사업을 통해 교육공간을 새로 꾸미고 수업혁신을 이뤄 미래 핵심역량을 키울 수 있는 기회를 마련했다"며 "도교육청 지정 과학정보융합 교과특성화학교 운영 효과를 더욱 극대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교육부는 2020년 국립학교 학교공간혁신사업에 선정된 5개교에 총 21억 원을 투입한다.

/ 이종억기자 eok527@daum.net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