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진천군, 코로나19 확산 방지 방역활동 총력

'일제 방역의 날' 운영, 매주 수요일 오후 3시
락스 활용 소독, 사회적 거리 유지 등 개별 방역
4천만 원 투입, 지역 12개 기관 대인소독기 설치 완료

  • 웹출고시간2020.03.16 13:20:24
  • 최종수정2020.03.16 13:20:24

진천군이 코로나 19 예방을 위해 매주 수요일을 '일제방역의 날'로 지정 운영하고 있다. 사진은 덕산읍 사회단체가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방역을 하고 있는 모습.

ⓒ 진천군
[충북일보 김병학기자] 진천군이 중국 우한 교민 수용 과정에서 쌓인 노하우를 바탕으로 코로나19 감염증 확산 방지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16일 군은 인접지역에서 지속적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함에 따라 방역 역량을 집중 강화하고 군민들의 심리적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해 18일부터 매주 수요일 오후 3시를 '일제 방역의 날'로 지정해 운영한다.

'일제 방역의 날'은 현재 군에서 추진 중인 공공 방역활동과 지역 기관단체에서 산발적으로 진행하고 있는 소독활동을 통합해 체계적으로 추진하기 위한 '진천군 방역 DAY'를 말한다.

이는 효율적인 방역체계 구축을 위해 마련한 것으로 지역주민과 민간 사회단체, 기업, 공무원 등이 참여한다.

군은 방역에 참여단체에 대해 방역구역을 배정해 최대한 넓은 지역에 소독이 이뤄지도록 하고 매주 단체와 기업, 마을에 소독약품을 지원한다.

지역주민들이 가정 내에서 락스를 희석해 개별 소독을 실시할 수 있도록 소독방법을 홈페이지 게재하고 리플릿으로도 제작해 배부한다.

군은 코로나19 사태가 종식될때까지 단체 모임, 종교활동 등을 연기하는 '사회적 거리 유지' 캠페인도 진행한다.

이외에도 군은 기업체나 다중이용업소, 종교단체를 방문해 위생수칙 준수와 방역 여부도 함께 점검한다.

방역을 위해 군은 4천만 원의 예산을 투입해 군청사와 읍면 행정복지센터, 혁신도시출장소, 성모병원 선별진료소 등 총 12개 시설 입구에 소독기를 추가 설치해 기관 관계자와 방문객들의 안전 보호에 힘쓰고 있다.

군은 사회복지시설, 국민체육센터, 도서관 등 23개 공공 다중이용시설 임시 폐쇄, 전통시장 점포와 5일장 임시 휴장, 예배 법회 등 종교행사의 영상대체 등 지역사회 감염 예방을 위한 강력한 조치를 이어 나가고 있다.

군 관계자는 "감염병 예방에 과잉 대응이 정답이라는 마음가짐으로 가능한 모든 방법을 동원하며 감염병 확산 차단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위기를 잘 견디고 지역민들과 함께 힘을 모아 나아간다면 코로나19 사태를 슬기롭게 이겨낼 수 있을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진천 / 김병학기자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