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무더기 코로나 환자 나온 세종청사,감염원 아직 몰라

세종 확진자는 주말에 6명 늘어 총 40명,해수부 27명
해수부는 직원 795명 조사 끝나 환자 더 늘진 않을 듯

  • 웹출고시간2020.03.15 16:24:27
  • 최종수정2020.03.15 16:24:27
[충북일보 최준호기자] 정부세종청사에서 코로나19 환자(확진자)가 14일 5명에 이어 15일에도 1명이 나오는 등 주말 이틀 사이에만 6명이 추가됐다.

모두 해양수산부(해수부) 공무원이다. 이에 따라 지금까지 세종시에서 나온 확진자는 모두 40명으로 늘었다.

이들 가운데 30명(75.0%)은 세종시에서 확진 판정을 받은 세종청사 공무원이고, 4명(10.0%)은 이들 공무원의 가족이다.

나머지 6명(15.0%)은 천안 줌바댄스 워크숍에 참석한 학원강사와 직·간접 접촉한 일반 시민이다.
다른 시·도에서 확진 판정을 받은 사람까지 포함하면 정부세종청사 소속 공무원은 모두 33명에 달한다.

이들의 소속 기관은 △해수부 27명 △국가보훈처 2명 △행정안전부(대통령기록관)·교육부·보건복지부·인사혁신처가 1명씩이다.

세종시는 "감염자가 가장 많이 나온 해수부의 경우 지난날 22일부터 현재까지 795명의 전 직원을 대상으로 검사를 마쳤다"고 밝혔다.

따라서 앞으로는 더 이상 확진자가 나오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줌바댄스 관련 확진자들과 달리 최초 환자는 물론 감염원이 어디인지도 아직 밝혀져지 않았다.

이에 따라 세종시는 해수부 직원들의 대구·경북지역 방문 및 중국 출장 여부 등을 파악하기 위한 역학조사를 하고 있다.

세종 / 최준호 기자 choijh5959@hanmail.net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4·15 총선 릴레이 인터뷰-④더불어민주당 이장섭(청주 서원)

4·15 총선 릴레이 인터뷰-④더불어민주당 이장섭(청주 서원) ◇4·15 총선 각오는 "청주의 주거 중심지역인 서원구는 오랜 시간 정체·침체 상태였다. 유권자들은 변화와 새로움을 동경하고 있다. 서원구에는 20년 넘게 출마한 후보와 4선의 현역 의원이 있다. 새로운 시대에 맞는 새 인물을 향한 갈증을 해소시켜줘야 한다. 서원구 주거환경의 변화가 필요한 시점이다. 주거환경의 차이를 줄여 골고루 편안하게 사는 곳이 돼야 한다. 휴식공간에 맞는 도시의 기능적 배치가 필요하다. 예를 들어 문화·쇼핑시설 공원 등이 체계적으로 안착돼야 한다. 서원구는 안락한 주거공간의 비전을 갖고 도시의 변화를 추구해야 한다. 이런 부분들을 공약에 핵심적으로 담았다. '서원구의 안정적인 도시 변화와 발전을 누가 할 수 있느냐'가 이번 선거의 주요 선택 포인트가 될 것이다. 이에 맞춰 공약과 정책 비전을 제시하겠다." ◇이번 선거 프레임 어떻게 보고 있나 "국회의원은 지역 뿐 아니라 대한민국을 대표한다. 문재인 정부 이후 경제는 지표상으로 안정된 모습을 보이고 있다. 복지, 생활안정 등 모든 지표가 정상적으로 가고 있다. 역대 야당 정권들과 굳이 비교한다면 지수적 차이가 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