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한국교통대, 2주 격리 중국인 유학생 '퇴소'

유학생 31명 전원 일상 복귀

  • 웹출고시간2020.03.15 14:02:59
  • 최종수정2020.03.15 14:02:59

한국교통대 기숙사에 수용됐던 중국인 유학생 전원이 격리해제됐다. 기숙사를 나서는 중국인 유학생들이 발열 검사를 받고 있다.

ⓒ 교통대
[충북일보 윤호노기자] 한국교통대학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로 2주간 생활관(기숙사)에서 격리 생활을 했던 중국인 유학생 31명이 모두 일상에 복귀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들 유학생은 지난달 24∼29일 생활관에 입소했다.

학교 측은 2주간의 중국인 유학생 돌봄생활 기간 매일 건강 상태와 임상 증상 여부를 체크했고, 개인 상담 및 심리검사를 벌였다.

특히 외부 출입 및 면회 등이 일절 금지돼 1인 1실에서 혼자 생활하는 중국인 유학생들을 위해 도시락과 간식을 제공하고, '미디어 문화 공감', '책을 읽읍시다' 등 외국인 유학생을 위한 다독 및 서평쓰기 프로그램을 시행했다.

박준훈 총장과 주요 보직자, 학생자치기구 임원들은 퇴소하는 중국인 유학생들에게 마스크와 간식을 나눠줬다.

유학생 멍썬(환경공학전공 4학년) 학생은 "2주간의 격리생활 동안 외부 활동을 할 수 없어 답답했지만, 매일매일 학생들을 위해 도시락과 간식을 가져다주고 따뜻하게 보살펴주신 학교의 배려에 감사하다"고 말했다.

박준훈 총장은 "코로나19로 격리돼 생활한 중국 유학생 전원이 모두 건강하게 퇴소하게 돼 감사하게 생각한다"며 "일상생활로 복귀하더라도 코로나 감염 예방 노력을 지속하고 학사일정에 따라 학업에 충실하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교통대 중국인 유학생은 총 56명으로 이 중 31명의 학생은 2월 말 입국해 생활관 돌봄프로그램을 이수했고, 10명의 학생은 중국으로 출국하지 않고 국내에 체류했다.

또 입국하지 않은 15명의 학생 중 11명은 휴학을 고려하고 있는 상황이다.

충주 / 윤호노기자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4·15 총선 릴레이 인터뷰-④더불어민주당 이장섭(청주 서원)

◇4·15 총선 각오는 "청주의 주거 중심지역인 서원구는 오랜 시간 정체·침체 상태였다. 유권자들은 변화와 새로움을 동경하고 있다. 서원구에는 20년 넘게 출마한 후보와 4선의 현역 의원이 있다. 새로운 시대에 맞는 새 인물을 향한 갈증을 해소시켜줘야 한다. 서원구 주거환경의 변화가 필요한 시점이다. 주거환경의 차이를 줄여 골고루 편안하게 사는 곳이 돼야 한다. 휴식공간에 맞는 도시의 기능적 배치가 필요하다. 예를 들어 문화·쇼핑시설 공원 등이 체계적으로 안착돼야 한다. 서원구는 안락한 주거공간의 비전을 갖고 도시의 변화를 추구해야 한다. 이런 부분들을 공약에 핵심적으로 담았다. '서원구의 안정적인 도시 변화와 발전을 누가 할 수 있느냐'가 이번 선거의 주요 선택 포인트가 될 것이다. 이에 맞춰 공약과 정책 비전을 제시하겠다." ◇이번 선거 프레임 어떻게 보고 있나 "국회의원은 지역 뿐 아니라 대한민국을 대표한다. 문재인 정부 이후 경제는 지표상으로 안정된 모습을 보이고 있다. 복지, 생활안정 등 모든 지표가 정상적으로 가고 있다. 역대 야당 정권들과 굳이 비교한다면 지수적 차이가 크다. 현재 야당은 모든 것을 정쟁의 도구로 삼고 있다. 코로나19 사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