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음성 일가족 4명 확진

40대 여성 13일 확진 판정…14일 남편, 딸 2명 추가 확진
접촉자 35명 검사·자가격리

  • 웹출고시간2020.03.14 13:31:43
  • 최종수정2020.03.14 13:31:43

14일 조병옥 음성군수가 군청 2층 회의실에서 일가족 4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과 관련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충북일보 주진석기자] 음성에서 일가족 4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음성군은 14일 대소면에 사는 A(47·여)씨 등 일가족 4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충주의료원 격리 병실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이들의 건강 상태는 안정적인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전날 발열, 기침, 근육통 등 코로나19 의심 증상을 보여 음성의 한 의원에서 진료를 받았다.

하지만 상태가 나아지지 않자 A씨는 거주지와 가까운 진천성모병원 선별진료소를 찾았고, 검체를 채취해 충북보건환경연구원에 진단 검사를 의뢰한 결과 지난 13일 오후 6시께 '확진' 판정을 받았다.

코로나19 의심 증상을 보인 A씨의 남편 B(48)과 두 딸(21세, 19세)도 진단검사를 의뢰한 결과 코로나19 확진 환자로 분류됐다.

A씨는 급식시설에서 일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역학조사 결과 A씨는 지난 7일 오후 5시10분께 맹동 혁신도시 음식점에서 1시간 30분 정도 가족 3명과 식사를 했고, 다음 날 오후 2시30분께 진천농다리 하늘다리를 다녀왔다.

10일 오전 10시부터 작은딸과 대소 국민은행, 대소 성신의원, 일양약국, 대소 하모니마트를 들렀다가 귀가했다.

진천의 한 폐기물업체의 운전기사로 일하고 있는 B씨는 지난 10∼13일까지 진천군, 청주시, 신탄진 등 거래처 공장 등을 방문, 30여 명과 접촉한 것으로 확인됐다.

딸 2명은 부모와 식사하고, 병원과 약국을 들른 것 외에 대부분 집에서 생활한 것으로 드러났다.

방역당국은 감염원과 감염경로를 역학조사하고 있다.

이들의 이동동선을 따라 접촉자 총 35명을 찾아 격리 조치하고 방문한 시설을 소독한 뒤 임시 폐쇄했다.

군 관계자는 "확진자의 이동 동선을 따라 접촉자는 격리조치하고 방역 소독을 철저히 하고 있다"며 "남편 B씨가 여러 곳을 다녔기 때문에 접촉자를 파악하는데 어려움이 있다. 역학조사를 벌여 밀접 접촉자를 파악, 검체 검사를 의뢰하겠다"고 말했다. 음성 / 주진석기자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4·15 총선 릴레이 인터뷰-④더불어민주당 이장섭(청주 서원)

◇4·15 총선 각오는 "청주의 주거 중심지역인 서원구는 오랜 시간 정체·침체 상태였다. 유권자들은 변화와 새로움을 동경하고 있다. 서원구에는 20년 넘게 출마한 후보와 4선의 현역 의원이 있다. 새로운 시대에 맞는 새 인물을 향한 갈증을 해소시켜줘야 한다. 서원구 주거환경의 변화가 필요한 시점이다. 주거환경의 차이를 줄여 골고루 편안하게 사는 곳이 돼야 한다. 휴식공간에 맞는 도시의 기능적 배치가 필요하다. 예를 들어 문화·쇼핑시설 공원 등이 체계적으로 안착돼야 한다. 서원구는 안락한 주거공간의 비전을 갖고 도시의 변화를 추구해야 한다. 이런 부분들을 공약에 핵심적으로 담았다. '서원구의 안정적인 도시 변화와 발전을 누가 할 수 있느냐'가 이번 선거의 주요 선택 포인트가 될 것이다. 이에 맞춰 공약과 정책 비전을 제시하겠다." ◇이번 선거 프레임 어떻게 보고 있나 "국회의원은 지역 뿐 아니라 대한민국을 대표한다. 문재인 정부 이후 경제는 지표상으로 안정된 모습을 보이고 있다. 복지, 생활안정 등 모든 지표가 정상적으로 가고 있다. 역대 야당 정권들과 굳이 비교한다면 지수적 차이가 크다. 현재 야당은 모든 것을 정쟁의 도구로 삼고 있다. 코로나19 사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