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음성서 일가족 4명 코로나19 확진

40대 여성 지난 13일 확진 판정…14일 남편, 두 딸 확진
군, 감염경로 역학조사, 방문시설 폐쇄

  • 웹출고시간2020.03.14 09:47:31
  • 최종수정2020.03.14 09:47:31
[충북일보 주진석기자] 음성군 대소면에 거주하는 일가족 4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군은 14일 음성군 대소면에 거주하는 A(47·여)씨 등 일가족 4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충주의료원 격리 병실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A씨는 전날 발열, 기침, 근육통 등 코로나19 의심 증상을 보여 개인 의원에서 진료를 받았다.

하지만 상태가 호전되지 않자 진천성모병원 선별진료소를 찾았고, 검체를 채취해 충북보건환경연구원에 진단 검사를 의뢰한 결과 지난 13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의심증상을 보인 A씨의 남편(48)과 두 딸(21세, 15세)도 검체를 채취해 진단검사를 의뢰한 결과 코로나19 확진 환자로 분류됐다.

방역당국은 A씨 등의 감염원과 감염경로를 역학조사하고 있다.

이들의 이동동선을 따라 방문한 시설을 철저히 소독하고, 임시폐쇄 조치했다.

군 관계자는 "확진자들은 이동시 항상 마스크를 착용했고, 자기 차량을 이용했다"며 "접촉자를 찾아 자가격리하고, 검체를 채취해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의뢰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한편 충북에서는 코로나19 환자가 모두 31명으로 늘었다. 음성 / 주진석기자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4·15 총선 릴레이 인터뷰-④더불어민주당 이장섭(청주 서원)

◇4·15 총선 각오는 "청주의 주거 중심지역인 서원구는 오랜 시간 정체·침체 상태였다. 유권자들은 변화와 새로움을 동경하고 있다. 서원구에는 20년 넘게 출마한 후보와 4선의 현역 의원이 있다. 새로운 시대에 맞는 새 인물을 향한 갈증을 해소시켜줘야 한다. 서원구 주거환경의 변화가 필요한 시점이다. 주거환경의 차이를 줄여 골고루 편안하게 사는 곳이 돼야 한다. 휴식공간에 맞는 도시의 기능적 배치가 필요하다. 예를 들어 문화·쇼핑시설 공원 등이 체계적으로 안착돼야 한다. 서원구는 안락한 주거공간의 비전을 갖고 도시의 변화를 추구해야 한다. 이런 부분들을 공약에 핵심적으로 담았다. '서원구의 안정적인 도시 변화와 발전을 누가 할 수 있느냐'가 이번 선거의 주요 선택 포인트가 될 것이다. 이에 맞춰 공약과 정책 비전을 제시하겠다." ◇이번 선거 프레임 어떻게 보고 있나 "국회의원은 지역 뿐 아니라 대한민국을 대표한다. 문재인 정부 이후 경제는 지표상으로 안정된 모습을 보이고 있다. 복지, 생활안정 등 모든 지표가 정상적으로 가고 있다. 역대 야당 정권들과 굳이 비교한다면 지수적 차이가 크다. 현재 야당은 모든 것을 정쟁의 도구로 삼고 있다. 코로나19 사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