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괴산군, 장수밥상 판매업소 육성

내달 3일까지 고추·옥수수·배추정식 판매 희망업소 모집

  • 웹출고시간2020.03.12 12:45:07
  • 최종수정2020.03.12 12:45:07

괴산군이 지난해 개최한 장수밥상 개발 최종보고회에서 평가위원들이 '장수밥상' 메뉴를 시식하고 있다.

ⓒ 괴산군
[충북일보 주진석기자] 괴산군이 '장수밥상' 판매업소를 찾는다.

군은 오는 4월 3일까지 장수밥상을 전문적으로 판매할 업소를 모집한다고 12일 밝혔다.

군은 지난해 지역 농·특산물을 널리 알리기 위해 고추정식, 옥수수정식, 배추정식 등 3가지 장수밥상 메뉴를 개발했다.

신청은 일반음식점 영업신고를 얻어 군내에서 영업 중이거나 오는 5월 이전 영업신고 예정자, 자가 건물 또는 임대계약 기간이 신청일 기준 3년 이상인 업소 등이다.

사업장 면적은 100㎡ 이상이고, 50명 이상 수용 가능해야 하며 보조사업 추진에 결격사유가 없어야 한다.

또 보조 사업비의 50% 이상 자부담 추가 요건도 충족해야 한다.

신청 희망 업소는 괴산군 홈페이지를 통해 서류를 갖춰 군 환경위생과 위생팀(043830-3473)을 방문하거나 또는 우편으로 제출하면 된다.

군은 신청 업소에 대해 현장심사를 벌여 시설현황과 위생상태 등을 직접 확인한 뒤 시범업소 4곳을 우선 뽑을 계획이다.

이어 개발메뉴 보급 컨설팅 지원 후 사업 참여의지, 서비스, 상차림, 맛 등 심사, 최종 2곳의 장수밥상 판매업소를 선정한다.

장수밥상 판매업소로 선정되면 1년 간 주방시설 및 용품 구입비, 객실 설비 비용의 50%를 지원받고, 컨설팅 기회도 주어진다.

군은 또 2022년까지 3년간 SNS(사회관계망서비스)를 활용한 홍보활동도 적극 지원한다.

군 관계자는 "장수밥상 판매업소를 적극 육성해 괴산의 우수한 농·특산물을 널리 알리고 지역경제와 관광산업에 활력을 불어 넣겠다"고 말했다.

괴산 / 주진석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4·15 총선 릴레이 인터뷰-③정의당 김종대(청주 상당)

◇정의당 상당구 주자로 4·15 총선에 대한 각오는 "상당구는 의암 손병희 선생과 단재 신채호 선생의 얼이 서려 있는 애국의 고향이다. '정치 1번지'라 부르는 이유는 제3 정치세력을 만들어준 지역이기 때문이다. 최근 상당구는 기득권 정치 휘말리며 계속 정체됐다. 이제는 백 년의 전통을 잇는 자존감 넘치는 새로운 1번지로 새롭게 위상을 높여야 한다. 3·1공원에서 출마를 다짐했듯 가장 일등시민, 애국의 고향, 자존심을 되돌려 드리겠다는 도덕 감정에 호소하는 자세로 선거에 임하고 있다." ◇이번 선거 어떤 프레임으로 판단하고 있나 "기득권인 더불어민주당, 미래통합당 모두 심판받아야 한다. 승자독식 문화 속에서 안주해온 두 당이 죽기 살기로 싸우며 한국 정치 수준을 최악으로 떨어뜨렸다. 연동형 비례제도와 18세 선거연령 이하가 도입된 것은 정치를 바꾸기 위한 것이었다. 한국 정치에 책임 있는 두 당을 공히 심판하고 기득권 갈라치고 올라올 수 있는 제 3의 정치세력, 새로운 정치 에너지가 필요하다. 민생과 코로나19 사태 대한 책임을 반드시 묻겠다." ◇민주당의 비례연합정당(비례민주당) 참여에 대한 의견은 "정의당은 현 정부가 개혁을 외칠 때 아낌없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