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정부세종청사에서 '코로나19 대란' 일어나나

11일 하루에만 공무원과 가족 확진자 7명 나와
감염자 많은 해수부는 11일 하루 직원 출근 금지

  • 웹출고시간2020.03.11 17:51:14
  • 최종수정2020.03.11 17:51:14

정부세종청사 해양수산부 모습.

ⓒ 최준호기자
[충북일보 최준호기자] 정부세종청사 공무원과 가족에게서 '코로나19 대란'이 나타날 조짐이 보이고 있다.

11일 세종시에 따르면 이날 추가로 나온 세종시민 코로나19 환자(확진자)는 오후 5시 현재 7명이다. 이들 가운데 3명은 해양수산부(해수부) 공무원, 1명은 교육부 공무원, 나머지 3명은 해양수산부를 비롯한 세종청사 근무 공무원의 가족이다.

이날 오전 추가된 확진자는 모두 5명이다.

이들 가운데 해양수산부 공무원은 △40대 여성(어진동 한뜰마을 1단지) △40대 남성(어진동 한뜰마을 2단지) △50대 남성(아름동 범지기마을 10단지)이다.

나머지 2명 중 40대 여성(한솔동 첫마을아파트1단지)은 이미 확진 판정을 받은 해양수산부 공무원의 아내, 10대 여성(반곡동 수루배마을 6단지)은 이날 오후 확진 판정을 받은 50대 교육부 남성 공무원의 딸이다.

또 오후에 확진 판정이 나온 40대 여성은 오전에 확진자가 된 50대 해양수산부 직원의 아내다.

정부세종청사 해양수산부의 11일 모습.

ⓒ 최준호기자
이에 따라 이날까지 발생한 세종시민 환자 수는 모두 17명으로 늘었다.

이 가운데 10명(58.8%)은 세종시내 중앙부처에서 근무하는 공무원이거나 가족이다. 현재 정부세종청사(인사혁신처·과학기술정보통신부·행정안전부 등 민간건물 입주 일부 부처 포함)에서 근무하는 공무원 수는 약 1만5천명이다.

따라서 수도권·대전 등 외지 거주자를 포함하면, 전체 공무원 가족 수(가족당 2.5명 기준)는 세종시 전체 인구(35만명)의 10%가 넘는 3만7천여명에 달한다.

세종시는 "해양수산부에서만 4명의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인근 정부 부처 공무원들이 집단으로 감염될 가능성이 있다"며 "이에 따라 해양수산부는 11일 하루 세종청사에서 근무하는 모든 공무원에 대해 사무실 출근을 금지토록 하는 등 고강도 대응에 나섰다"고 밝혔다.

세종 / 최준호 기자 choijh5959@hanmail.net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4·15 총선 릴레이 인터뷰-②미래통합당 윤갑근(청주 상당)

◇경선 없이 단수후보로 선출된 소감은 "한마디로 무한 책임감을 느낀다. (정우택 의원이) 4선 의원, 충북지사, 장관까지 하신 분이어서 체급이 딸린다는 평가가 있었다. 초반부터 생각해서 구도를 잡아간 부분은 결국 정치가 엄청난 불신을 받고 있다는 것이었다. 청주는 여야를 떠난 다선 의원에 대한 피로감과 실망감이 컸다. 변화와 혁신을 원하는 것이 청주는 더 심할 수 있는 구도에서 기존의 정치를 바꿔야 한다는 확고한 믿음 있었다. 수사라는 게 처음에 작은 단서로 시작한다. 수사가 완결되기까지 엄청 힘든 과정이 있다. 상대방 저항도 세고, 그런 면에서 저는 훈련된 나름대로 장점이 있다. 제가 가진 능력이 이 시대에 필요한 능력일 수 있다고 생각한다." ◇이번 선거 어떤 프레임으로 보나 "정권심판, 지금상황을 분석하는 것이 선결이다. 집권 3년 가까이 됐는데 분석해보면 초창기에는 적폐세력에 몰두하고 잘못된 정책방향, 예를 들면 주 52시간제, 최저임금의 급격한 인상, 탈원전, 소득주도성장, 이런 문제로 전반기에는 나라를 분열시키고 혼란스럽게 하며 정의와 공정은 실종시켜가는 과정, 경제를 파탄시켜 나가는 실정이었다. 급기야는 공정과 정의가 완전히 무너진 모습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