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20.03.10 14:20:25
  • 최종수정2020.03.10 14:20:25

영동의 (주)대경건설 최창기(오른쪽) 대표가 10일 영동군을 방문해 코로나 극복 성금 300만 원을 박세복 군수에게 기탁하고 있다.

ⓒ 영동군
[충북일보 손근방기자] 영동군에 코로나19 극복과 군민 건강을 위한 기탁 행렬이 연일 이어지며 지역사회를 훈훈하게 하고 있다.

10일 지역 친목모임인 천심골 장시성 회장 등은 영동군청을 찾아 군민들이 코로나19를 무사히 이겨냈으면 하는 바람을 담아 성금 400만 원을 레인보우 행복나눔에 기탁했다.

같은 날 주기적으로 군민장학금과 이웃돕기 성금을 기탁하며 지역사회와 함께하고 있는 지역 건설업체인 ㈜대경건설 최영환 대표가 300만 원을 전달했다.

또한, 용산면 한석리에 거주하는 최문조 씨도 폐지와 공병 등을 수거해 한푼두푼 모은 의미있는 돈으로 20만 원의 성금을 기탁하며 힘을 보탰다.

군 관계자는 "군민들의 지속적인 나눔과 정성이 모아져 코로나19를 이겨낼 수 있는 힘이 커지고 있다"라며 "모두가 힘든 시기, 군민들의 따뜻한 손길에 진심으로 감사하며 군민과 함께 코로나19를 슬기롭게 극복하겠다"라고 말했다.

영동군 희망복지지원단은 기탁된 성금으로 신종코로나19 바이러스 예방물품을 구입해, 사회복지시설, 취약계층 등에 지원할 계획이다.

영동 / 손근방기자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4·15 총선 릴레이 인터뷰-②미래통합당 윤갑근(청주 상당)

◇경선 없이 단수후보로 선출된 소감은 "한마디로 무한 책임감을 느낀다. (정우택 의원이) 4선 의원, 충북지사, 장관까지 하신 분이어서 체급이 딸린다는 평가가 있었다. 초반부터 생각해서 구도를 잡아간 부분은 결국 정치가 엄청난 불신을 받고 있다는 것이었다. 청주는 여야를 떠난 다선 의원에 대한 피로감과 실망감이 컸다. 변화와 혁신을 원하는 것이 청주는 더 심할 수 있는 구도에서 기존의 정치를 바꿔야 한다는 확고한 믿음 있었다. 수사라는 게 처음에 작은 단서로 시작한다. 수사가 완결되기까지 엄청 힘든 과정이 있다. 상대방 저항도 세고, 그런 면에서 저는 훈련된 나름대로 장점이 있다. 제가 가진 능력이 이 시대에 필요한 능력일 수 있다고 생각한다." ◇이번 선거 어떤 프레임으로 보나 "정권심판, 지금상황을 분석하는 것이 선결이다. 집권 3년 가까이 됐는데 분석해보면 초창기에는 적폐세력에 몰두하고 잘못된 정책방향, 예를 들면 주 52시간제, 최저임금의 급격한 인상, 탈원전, 소득주도성장, 이런 문제로 전반기에는 나라를 분열시키고 혼란스럽게 하며 정의와 공정은 실종시켜가는 과정, 경제를 파탄시켜 나가는 실정이었다. 급기야는 공정과 정의가 완전히 무너진 모습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