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김연상 충북소방본부장, 제천 찾아 격려

코로나19 생활치료센터 근접지원 현장대원 안전점검

  • 웹출고시간2020.03.10 11:18:54
  • 최종수정2020.03.10 11:18:54

김연상 충북소방본부장이 제천소방서 청풍119지역대를 찾아 구급차 및 구급대원들의 애로사항을 확인하고 있다.

ⓒ 제천소방서
[충북일보 이형수기자] 김연상 충북소방본부장이 지난 9일 오후 코로나19대응 생활치료센터의 근접지원을 하고 있는 제천소방서 화산119안전센터와 청풍119지역대를 찾았다.

현재 대구지역의 경증 코로나19 환자는 청풍레이크 호텔에 155명, 국민건강보험 인재개발원에 110명이 입소한 상태다.

중대본의 코로나19 생활치료센터 운영으로 제천소방서는 청풍119지역대에 근접지원 인력을 지난 9일부터 3명으로 증원해 대응하고 있다.

이날 현장점검은 △구급차량의 소독과정 △방역복 착용절차 △개인위생관리 △현장대원 애로사항 청취 등이었다.

김 본부장은 "감염 문제에 대해 치사율이 높지 않은 만큼 현장 매뉴얼대로 대응절차를 철저히 지켜줄 것"을 당부하며 "소방본부에서도 행정적으로 도울 것이 있는지를 찾아보겠다"고 약속했다.

제천 / 이형수기자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4·15 총선 릴레이 인터뷰-②미래통합당 윤갑근(청주 상당)

◇경선 없이 단수후보로 선출된 소감은 "한마디로 무한 책임감을 느낀다. (정우택 의원이) 4선 의원, 충북지사, 장관까지 하신 분이어서 체급이 딸린다는 평가가 있었다. 초반부터 생각해서 구도를 잡아간 부분은 결국 정치가 엄청난 불신을 받고 있다는 것이었다. 청주는 여야를 떠난 다선 의원에 대한 피로감과 실망감이 컸다. 변화와 혁신을 원하는 것이 청주는 더 심할 수 있는 구도에서 기존의 정치를 바꿔야 한다는 확고한 믿음 있었다. 수사라는 게 처음에 작은 단서로 시작한다. 수사가 완결되기까지 엄청 힘든 과정이 있다. 상대방 저항도 세고, 그런 면에서 저는 훈련된 나름대로 장점이 있다. 제가 가진 능력이 이 시대에 필요한 능력일 수 있다고 생각한다." ◇이번 선거 어떤 프레임으로 보나 "정권심판, 지금상황을 분석하는 것이 선결이다. 집권 3년 가까이 됐는데 분석해보면 초창기에는 적폐세력에 몰두하고 잘못된 정책방향, 예를 들면 주 52시간제, 최저임금의 급격한 인상, 탈원전, 소득주도성장, 이런 문제로 전반기에는 나라를 분열시키고 혼란스럽게 하며 정의와 공정은 실종시켜가는 과정, 경제를 파탄시켜 나가는 실정이었다. 급기야는 공정과 정의가 완전히 무너진 모습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