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불안감 부채질하는 청주시 불통행정

市, 민원 폭주에도 내부 회의 거쳐
코로나19 긴급재난문자 발송 자제키로
커뮤니티 반발 확산… 靑 국민청원도

  • 웹출고시간2020.03.01 20:36:53
  • 최종수정2020.03.01 20:36:53
[충북일보 유소라기자] 속보=청주시의 미온적인 코로나19 행정에 대한 여론이 심상찮다. <26일자 3면>

긴급재난문자 발송과 관련 잇따르는 시민들의 민원에도 우이독경으로 일관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이 같은 여론은 청와대 국민청원으로 이어졌다. 지난달 29일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충북 청주시는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와도 재난 문자가 왜 안 오죠?'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 왔다.

청원인은 "코로나19로 다들 촉각을 곤두세우고, 예방해도 부족할 판에 언론 보도보다 먼저 와야 할 재난문자는 하나도 안 온다"며 "재난문자라고는 '청주 첫 번째 확진자 택시 현금 탑승자를 찾는다'는 문자만 받은 기억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주말이라 재난 문자도 쉬는 것이냐"며 "다른 지자체는 처리도 똑부러지고 신속 대응하던데 청주는 기본적인 것조차 보호를 못 받는 것 같다"고 비판했다.

이 청원은 1일 오전 11시 기준 4천700명 이상의 지지를 얻었다. 현재는 사전동의 100명 이상을 얻어 관리자가 검토 중이다.

지역 온라인 커뮤니티의 반발은 더욱 거세다.

한 시민은 지난 27일 자신과 시 안전정책과 관계자와의 통화 내용을 정리해 게시물을 올렸다.

이 시민은 "확진자 접촉자 찾는 게 힘든 만큼 동선을 문자로 안내하면 시민들이 스스로 연락해 자가격리 조치도 빨리 할 수 있을 것"이라며 "비용 문제도 아니고 보내는 절차가 어렵지도 않다면서 홈페이지에서만 확인하라고 하면 어르신들은 어떡하란 말이냐"고 따졌다.

그러면서 "시에서는 문자를 계속 보낼 수 없어 내부 검토를 거쳐 홈페이지 공지만 하겠다고 하는데 다른 지역을 예로 들어도 지자체마다 사정이 다르다고만 한다"며 "서명운동이라도 해야 할 판"이라고 덧붙였다.

해당 게시물에는 "공무원들 고생하는 건 알지만 이 정도로 민원이 들어가면 다시 한 번 검토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댓글부터 "염장을 더 지르는 발언"이라며 힐난하는 댓글까지 수십개의 공감하는 의견이 달렸다.

시는 코로나19 확진자 동선 등을 1건당 90자로 제한된 긴급재난문자에 일일이 담기에는 한계가 있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또 문자 발송이 감염병 확산 방지에 크게 도움이 안 될뿐더러 확진자가 방문한 해당 업소들에 치명적인 영향이 갈 수 있다는 주장이다.

시 관계자는 "시민들의 알 권리도 중요하지만 긴급재난문자를 수시로 발송할 경우 불안감만 확산하는 등 부작용이 많다"면서 "확진자 동선 등에 대한 안내는 홈페이지와 각 언론사에 제공하는 자료를 통해서만 알리기로 내부 회의를 거쳐 결정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홈페이지 접속 폭주로 인한 시스템 문제는 추가 논의를 통해 해결점을 찾아보겠다"고 덧붙였다.

/ 임시취재팀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예측 어려운 히말라야 기후변화가 눈사태 규모 키워"

[충북일보 신민수기자] 온 국민이 네팔 히말라야 안나푸르나에서 실종된 교사들의 무사귀환을 기원하고 있다. 이들은 지난 17일(이하 현지시간) 트레킹 도중 눈사태에 휩쓸려 실종됐다. 최근 히말라야는 트레킹을 즐기는 사람들로부터 '꿈의 루트'로 불리며 각광을 받아 왔다. 특히, 사고가 발생한 트레킹 루트가 평소 한국인들이 많이 찾는 길로 알려지면서, 사고 발생 지역과 원인 등 구체적인 경위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본보는 전문 산악인이자 사고가 난 트레킹 코스를 십여 차례 다녀온 박연수(사진) 전 직지원정대장을 만나 관련 내용을 짚어봤다. ◇사고가 난 트레킹 코스는 어떤 곳인가 "사고는 히말라야 호텔(해발 2천920m)과 데우랄리 롯지(산장·해발 3천230m) 사이의 힌쿠 케이브(해발 3천170m) 지역에서 발생했다. 이 코스는 히말라야 트레킹 루트 가운데 한국이 가장 많이 찾는 길이다. 고소적응만 된다면 초등학생들도 어렵지 않게 다닐 수 있다. 눈사태 위험 지역도 아니다." ◇평소 '안전지대'로 알려진 데우랄리 지역에서 사고가 발생했다 "현지 소식통에 따르면 지난 16일부터 데우랄리 지역 기상이 악화됐고, 기록적인 폭설이 내렸다. 현지인들도 '근래에 이 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