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정부 "후베이성 제외 중국 입국 유지"

코로나19 확산하던 1월 중국인 48만 명 방한
전대협, 정부 친중행보 풍자 대자보 부착

  • 웹출고시간2020.02.24 17:17:41
  • 최종수정2020.02.24 17:17:41
[충북일보 안혜주기자] 정부가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확산과 관련 중국인 입국 금지에 대해 "현 수준을 유지하는 게 타당"하다는 기존 입장을 유지했다.

24일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은 이날 중앙사고수습본부 브리핑에서 중국인 입국금지 문제에 대해 "확진자 수가 다수 발생하고 사망자가 나타나고 있는 중국 후베이성에 대해서는 여전히 입국금지조치를 유지하고 있다"며 "추가적인 입국금지를 검토하는 것보다는 지금의 입국에 대한 절차를 유지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차관은 "지금 중국으로부터의 입국의 경우 내외국인을 막론하고 통상적인 검역절차 이외의 특별검역절차를 실시하고 있다"며 "이 수준으로 계속 위험 유입을 차단하는 것이 현재로서는 타당하다고 본다"고 강조했다.

앞서 지난 22일 마감된 '중국인 입국금지 요청'이란 제목의 청와대 국민청원에는 총 76만1천833명이 동참했다.

중국인 입국 금지는 위기 경보 상향과 함께 여권은 물론 대한의사협회 등 의료계가 줄기차게 요구해온 사안이다.

이런 가운데 중국 우한이 발원지인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가 확산되던 지난달 한국을 찾은 중국인 관광객이 무려 48만 명을 넘어선 것으로 확인됐다.

한국관광공사가 이날 발표한 '1월 한국관광통계(잠정)'를 보면 지난 1월은 127만2천708명이 방한했으며 이 중 37.8%인 48만1천681명은 중국인이었다.

중국 관광객은 중·대형 인센티브 단체 및 원단 휴일(1월 1일·신정) 연계 동계 방한 수요 증가로 1년 전 39만2천814명보다 22.6%(8만8천867명) 더 늘어난 것으로 관광공사는 분석했다.

중국인 입국 금지에 대한 여론이 높아지면서 문재인 대통령의 결단만 남았다는 해석도 나온다.

문 대통령은 이날 수석보좌관회의를 범의학계 전문가 단체 초청 간담회로 진행하는 등 코로나19 대응에 대한 의료 전문가들의 의견을 청취했다.

전국대학생대표자협의회는 서울대 등에 대자보를 부착하고 문재인 정부의 친중행보를 풍자했다.

이들은 "정부의 친중행보와 자국민보다 중국인들을 더욱 우대하는 매국행위를 비판하기 위해 서울대와 고려대에 각 1만 장의 풍자 대자보를 부착했다"며 "현재 정부는 시진핑 방한 분위기를 망치지 않기 위해 전 국민을 죽음의 공포로 몰아넣고 있다"고 주장했다. / 임시취재팀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예측 어려운 히말라야 기후변화가 눈사태 규모 키워"

[충북일보 신민수기자] 온 국민이 네팔 히말라야 안나푸르나에서 실종된 교사들의 무사귀환을 기원하고 있다. 이들은 지난 17일(이하 현지시간) 트레킹 도중 눈사태에 휩쓸려 실종됐다. 최근 히말라야는 트레킹을 즐기는 사람들로부터 '꿈의 루트'로 불리며 각광을 받아 왔다. 특히, 사고가 발생한 트레킹 루트가 평소 한국인들이 많이 찾는 길로 알려지면서, 사고 발생 지역과 원인 등 구체적인 경위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본보는 전문 산악인이자 사고가 난 트레킹 코스를 십여 차례 다녀온 박연수(사진) 전 직지원정대장을 만나 관련 내용을 짚어봤다. ◇사고가 난 트레킹 코스는 어떤 곳인가 "사고는 히말라야 호텔(해발 2천920m)과 데우랄리 롯지(산장·해발 3천230m) 사이의 힌쿠 케이브(해발 3천170m) 지역에서 발생했다. 이 코스는 히말라야 트레킹 루트 가운데 한국이 가장 많이 찾는 길이다. 고소적응만 된다면 초등학생들도 어렵지 않게 다닐 수 있다. 눈사태 위험 지역도 아니다." ◇평소 '안전지대'로 알려진 데우랄리 지역에서 사고가 발생했다 "현지 소식통에 따르면 지난 16일부터 데우랄리 지역 기상이 악화됐고, 기록적인 폭설이 내렸다. 현지인들도 '근래에 이 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