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오락가락 정부 지침…흔들리는 신종 코로나 최전선

달라진 검체채취 정부 지침으로
일부 보건소 뒤늦게 시설·인력 확보
가능 명단 있지만, 실제 채취 안 해

  • 웹출고시간2020.02.10 21:25:19
  • 최종수정2020.02.10 21:25:19

10일 청주의료원 응급실 옆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과 관련해 방문한 환자들이 대기할 수 있는 음압텐트가 설치돼 있다.

ⓒ 강준식기자
[충북일보 강준식기자] 오락가락한 정부 지침으로 인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방지 최전선에 있는 선별진료소가 갈피를 잡지 못하고 있다.

충북지역의 일부 선별진료소는 부랴부랴 검체채취를 위한 시설을 설치하는 등 한 박자 늦은 대응을 보이는 실정이다.

10일 충북도에 따르면 이날 오전 기준 도내에서 검체채취가 가능한 선별진료소는 보건소 10개소(청주권 제외 시·군 보건소)와 병원 16개소다.

병원을 살펴보면 재난거점병원인 충북대학교병원을 포함해 청주의료원·성모병원·하나병원·한국병원·효성병원(이상 청주지역), 충주의료원·건국대 충주병원·제천서울병원·금왕태성병원·옥천성모병원·영동병원·보은한방병원·괴산성모병원·진천성모병원·단양군립노인요양병원 등이다.

이중 진천성모병원과 괴산성모병원, 충주시보건소와 괴산군보건소는 전날 오후 6시 질병관리본부가 발표한 검체채취 가능 선별진료소 명단에서 빠져있다.

청주의 한 의료기관 응급실 옆에 이동식 음압기와 음압텐트가 설치돼 있다.

ⓒ 강준식기자
불과 하루 사이에 검체채취 가능 선별진료소 명단에 이름을 올린 것이다.

이 같은 이유는 정부의 오락가락한 지침 때문이다.

정부는 검체채취 키트(일명 진단키트)를 의료기관과 보건소에 일괄 배분하면서 검체채취 지침을 내렸다.

당초 지침에는 음압격리실을 갖춘 뒤 전문 의료진이 검체채취를 해야 한다고 적혀 있었다.

이 지침으로 인해 감염병 발생 초기 전문 의료진과 음압격리실을 갖추지 못한 보건소는 검체채취 가능 선별진료소가 될 수 없었다.

하지만, 이후 수정된 정부 지침에는 전문 의료진과 음압격리실이라는 단어가 빠졌다. '격리 공간에서 검체를 채취할 수 있다' 정도로 바뀐 것이다.

정부의 모호한 지침으로 인해 보건소는 뒤늦게 검체를 채취할 수 있는 인력과 공간 확보에 나선 셈이다.

도내 한 보건소의 경우 이동식 음압기를 최근 구매 신청해 아직 보건소에 들여놓지도 못했다. 이 보건소는 검체채취 가능 보건소로 발표된 상태다.

게다가 바이러스 성분이 있는 검체는 공기 중 확산 방지를 위해 음압시설을 갖춘 뒤 채취해야 하지만, 일부 보건소는 음압시설을 설치할 공간 확보도 어려운 실정이다.

즉, 정부와 지자체의 검체채취 요구에 '울며겨자먹기식'으로 공간·인력 등을 확보하는 모양새다.

도내 한 보건소 관계자는 "검체채취 가능 선별진료소 명단에 올라 있지만, 현재는 하지 않고 있다"라며 "아직 찾아오는 환자도 없다. 최대한 빠른 시일 내 구축할 것"이라고 말했다.

다행히 종합병원급 의료기관에서는 지난 2015년 '메르스 사태' 이후 음압텐트 등을 구비한 덕에 원활한 검체채취가 이뤄지고 있다.

도내 한 의료기관 관계자는 "하루에 5명 정도가 선별진료소를 방문하는데 중국 여행력·확진환자 접촉력·유행지역 여행력 등 지침에 따라 검체채취를 하고 있다"라며 "메르스 사태 이후 대부분의 종합병원이 음압텐트를 구비하는 등 교훈을 얻어 현재 어려움은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안전한 채취를 위해 음압텐트를 설치해야 하는데 규모가 꽤 커 보건소 입장에서는 어려운 부분이 있을 것"이라고 했다.

/ 강준식기자 good12003@naver.com
◇검체채취=면봉을 이용해 입·목구멍·코 등에서 점액을 채취하는 상기도 채취와 객담(가래)를 채취하는 하기도 채취로 나뉜다. 진단키트에 채취된 검체는 진단시약을 보유한 병원이나 시설로 보내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양성 검사를 진행하는 데 사용된다.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예측 어려운 히말라야 기후변화가 눈사태 규모 키워"

[충북일보 신민수기자] 온 국민이 네팔 히말라야 안나푸르나에서 실종된 교사들의 무사귀환을 기원하고 있다. 이들은 지난 17일(이하 현지시간) 트레킹 도중 눈사태에 휩쓸려 실종됐다. 최근 히말라야는 트레킹을 즐기는 사람들로부터 '꿈의 루트'로 불리며 각광을 받아 왔다. 특히, 사고가 발생한 트레킹 루트가 평소 한국인들이 많이 찾는 길로 알려지면서, 사고 발생 지역과 원인 등 구체적인 경위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본보는 전문 산악인이자 사고가 난 트레킹 코스를 십여 차례 다녀온 박연수(사진) 전 직지원정대장을 만나 관련 내용을 짚어봤다. ◇사고가 난 트레킹 코스는 어떤 곳인가 "사고는 히말라야 호텔(해발 2천920m)과 데우랄리 롯지(산장·해발 3천230m) 사이의 힌쿠 케이브(해발 3천170m) 지역에서 발생했다. 이 코스는 히말라야 트레킹 루트 가운데 한국이 가장 많이 찾는 길이다. 고소적응만 된다면 초등학생들도 어렵지 않게 다닐 수 있다. 눈사태 위험 지역도 아니다." ◇평소 '안전지대'로 알려진 데우랄리 지역에서 사고가 발생했다 "현지 소식통에 따르면 지난 16일부터 데우랄리 지역 기상이 악화됐고, 기록적인 폭설이 내렸다. 현지인들도 '근래에 이 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