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주시민자원봉사자, 신종 코로나 고통 함께 나눈다

평일엔 공무원, 휴일엔 시민자원봉사자가 열화상 카메라 운영

  • 웹출고시간2020.02.09 13:24:18
  • 최종수정2020.02.09 13:24:22

충주시민자원봉사자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예방활동을 위한 열화상 카메라 봉사활동을 벌이고 있다.

[충북일보 윤호노기자] 충주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예방 활동을 위한 24시간 비상방역체제를 이어가는 가운데 시민 자원봉사들의 참여로 지역사회에 훈훈함을 전하고 있다.

시는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을 막기 위해 지난 3일부터 유동인구가 많은 다중밀집 장소 3곳을 선정해 적외선 열화상 카메라를 운용 중이다.

충주역, 공영버스터미널, 노인복지관에 각각 설치된 열화상 카메라는 충주시 공무원 148명이 재난안전대책본부 실무반으로 편성돼 상황 해제 시까지 운용할 예정이다.

충주역은 평일과 공휴일에 오전 7시부터 오후 9시, 공영버스터미널은 평일과 공휴일에 오전 9시부터 오후 11시까지 열화상 카메라를 운용한다.

노인복지관은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평일에만 운용하고 있다.

공무원이 2인1조 체제로 하루 14시간 휴일없이 비상방역근무를 실시하며 어렵게 근무환경을 유지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충주자원봉사센터는 8일부터 시민자원봉사자들이 공휴일에 충주역과 공영버스터미널에서 열화상 카메라를 운영하기로 결정했다

박인자 센터장은 "시민들의 안전을 지킨다는 마음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차단을 위해 열심히 활동하겠다"고 했다.

시 관계자는 "코로나바이러스 차단을 위해 자발적으로 열화상 카메라 운용에 선뜻 나서준 자원봉사자들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모두가 힘든 상황이지만 위기의식을 갖고 감염증 차단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한편 열화상 카메라는 카메라 앞을 지나는 사람의 체온이 37.5℃를 넘기면 경보음을 울려 알려주는 장비로, 발열을 동반한 호흡기 감염병 확인에 큰 효과를 보여주고 있다.

충주 / 윤호노기자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예측 어려운 히말라야 기후변화가 눈사태 규모 키워"

[충북일보 신민수기자] 온 국민이 네팔 히말라야 안나푸르나에서 실종된 교사들의 무사귀환을 기원하고 있다. 이들은 지난 17일(이하 현지시간) 트레킹 도중 눈사태에 휩쓸려 실종됐다. 최근 히말라야는 트레킹을 즐기는 사람들로부터 '꿈의 루트'로 불리며 각광을 받아 왔다. 특히, 사고가 발생한 트레킹 루트가 평소 한국인들이 많이 찾는 길로 알려지면서, 사고 발생 지역과 원인 등 구체적인 경위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본보는 전문 산악인이자 사고가 난 트레킹 코스를 십여 차례 다녀온 박연수(사진) 전 직지원정대장을 만나 관련 내용을 짚어봤다. ◇사고가 난 트레킹 코스는 어떤 곳인가 "사고는 히말라야 호텔(해발 2천920m)과 데우랄리 롯지(산장·해발 3천230m) 사이의 힌쿠 케이브(해발 3천170m) 지역에서 발생했다. 이 코스는 히말라야 트레킹 루트 가운데 한국이 가장 많이 찾는 길이다. 고소적응만 된다면 초등학생들도 어렵지 않게 다닐 수 있다. 눈사태 위험 지역도 아니다." ◇평소 '안전지대'로 알려진 데우랄리 지역에서 사고가 발생했다 "현지 소식통에 따르면 지난 16일부터 데우랄리 지역 기상이 악화됐고, 기록적인 폭설이 내렸다. 현지인들도 '근래에 이 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