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우한 교민 격리' 진천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에 싹 트는 '희망'

교민들, 메모지 통해 응원 메시지
지원단 배려와 노고에도 감사 전해

  • 웹출고시간2020.02.05 21:15:19
  • 최종수정2020.02.05 21:15:19

교민들 방문 앞에 붙어 있던 메모들.

ⓒ 충북지방경찰청
[충북일보 강준식기자] "뉴스에 보도되는 부정적인 내용에 힘 빠지지 마시고… 힘내시길 바랍니다."

절망과 불안으로 가득할 것만 같았던 진천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 내부에 희망의 싹이 트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을 피해 국내로 송환돼 격리 수용된 중국 우한 교민들이 고독한 격리 생활 속에서도 서로에 대한 응원의 메시지와 고생하는 관계자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하고 있어서다.

우한 교민들은 아침·점심·저녁이 배식 되는 시간에 맞춰 접착식 메모지(포스트잇)에 요구사항을 적어 격리된 방문 앞에 붙여놓는다.

이 메모지에는 과자·과일을 달라는 등의 요구사항도 적혀있지만, 감사와 응원의 문구도 함께 적혀 있어 서로에게 힘을 북돋아 주고 있다.

충북지방경찰청은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 내 우한 교민들의 고마운 마음이 담긴 짧은 메시지를 언론에 공개했다.

공개된 메모지에는 "(지원단) 덕분에 편안하고 안전하게 잘 지내고 있습니다. 항상 감사드리며 남은 10일간 잘 부탁드립니다.(607호)", "저희(교민)를 위해 위험을 무릅쓰고 도와주시니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잦은 요구에도 귀 기울여 주셔서 미안하고 감사합니다.(236호)", "매일 매일 감사드립니다. 많은 분들이 저희 때문에 고생하시는 거 잘 알고 있습니다. 죄송스럽고, 너무 감사드립니다. 건강 잘들 챙기세요. 고맙습니다.(612호)", "우유와 죽 덕분에 ㅇㅇ(아이 이름)이가 밥을 잘 먹었습니다. 세심한 배려에 감사드려요.(232호)" 등 지원단을 향한 고마움이 가득 담겨 있었다.

310호에서 격리 생활을 하는 한 교민은 "관계자분들과 지원단분들 수고 많으십니다. 저희는 정말 좋은 숙소에서 충분한 지원을 받으며 지내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부족한 것 없이 세심하게 돌봐주셔서 감사드립니다. 밖으로 보이는 경찰분들 추운데 경비 서시느라 수고하는 모습에 안타까운 마음입니다. 여러분들도 건강 유의하시면서 힘내시길 바랍니다"라며 메시지에 감사의 인사를 꾹꾹 눌러 담았다.

모두 지난 4일 방문 앞에 붙어 있던 메모지에 담긴 내용이다.

이 소식을 들은 충북지방경찰청 관계자는 "인재개발원 안에서 근무하는 직원에게 교민들이 응원을 많이 해준다는 소식을 듣고 안심이 됐다"라며 "입소까지 어려움도 많았지만, 모든 교민이 무사히 격리를 마치고 건강하게 인재개발원을 떠났으면 한다"고 말했다.

/ 임시취재팀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예측 어려운 히말라야 기후변화가 눈사태 규모 키워"

[충북일보 신민수기자] 온 국민이 네팔 히말라야 안나푸르나에서 실종된 교사들의 무사귀환을 기원하고 있다. 이들은 지난 17일(이하 현지시간) 트레킹 도중 눈사태에 휩쓸려 실종됐다. 최근 히말라야는 트레킹을 즐기는 사람들로부터 '꿈의 루트'로 불리며 각광을 받아 왔다. 특히, 사고가 발생한 트레킹 루트가 평소 한국인들이 많이 찾는 길로 알려지면서, 사고 발생 지역과 원인 등 구체적인 경위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본보는 전문 산악인이자 사고가 난 트레킹 코스를 십여 차례 다녀온 박연수(사진) 전 직지원정대장을 만나 관련 내용을 짚어봤다. ◇사고가 난 트레킹 코스는 어떤 곳인가 "사고는 히말라야 호텔(해발 2천920m)과 데우랄리 롯지(산장·해발 3천230m) 사이의 힌쿠 케이브(해발 3천170m) 지역에서 발생했다. 이 코스는 히말라야 트레킹 루트 가운데 한국이 가장 많이 찾는 길이다. 고소적응만 된다면 초등학생들도 어렵지 않게 다닐 수 있다. 눈사태 위험 지역도 아니다." ◇평소 '안전지대'로 알려진 데우랄리 지역에서 사고가 발생했다 "현지 소식통에 따르면 지난 16일부터 데우랄리 지역 기상이 악화됐고, 기록적인 폭설이 내렸다. 현지인들도 '근래에 이 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