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가구당 자가용 승용차 1대 넘는 곳은 세종시 뿐

작년말 1.04대,서울은 전국서 가장 적은 0.59대
세종은 신도시 주민 대중교통 불만 많은 게 원인
세종시내에선 신도시보다 연동면 보유율이 높아

  • 웹출고시간2020.02.04 17:24:54
  • 최종수정2020.02.04 17:24:54

2019년 2월 1일 저녁 6시 30분께 정부세종청사 옥상정원에서 내려다 본 세종 신도시 야경이다. 퇴근시간대를 맞아 BRT(간선급행버스)도로 옆길로 대전· 공주 쪽에서 차량들이 줄 지어 들어오고 있다.

ⓒ 최준호기자
[충북일보 최준호기자] 세종시는 전국 17개 시·도 중 유일하게 가구보다 자가용 승용차가 더 많은 것으로 밝혀졌다.

반면 서울은 세종과 함께 가구 당 소득이 전국 최고 수준 인데도 불구,승용차 보유률은 전국에서 가장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은 지하철·시내버스 등 대중교통 수단이 발달한 반면 건설 중인 신도시(행정중심복합도시)가 중심인 세종은 아직 그렇지 못한 게 주원인이다.

또 세종시내 19개 읍·면·동 중에서는 농촌 지역인 연동면의 가구 당 승용차 보유율이 가장 높은 것으로 밝혀졌다.

◇세종시 친환경 차량 비중은 전국의 1.1%

국토교통부가 '2019년말 기준 전국 자동차 등록 현황 통계' 자료를 최근 발표했다.

이에 충북일보는 이 자료에 행정안전부와 세종시가 같은 시기 기준으로 각각 발표한 인구(가구) 통계를 더해, 전국 시도와 세종시 읍면동 별 가구당 승용차 보유 실태를 분석했다.

2019년말 시도별 자가용 승용차 등록 현황

그 결과 전국 평균 가구(외국인 제외) 당 자가용 승용차 보유율은 0.80대였다.

시도 별로는 △세종(1.04대) △울산(1.00대) △제주(0.96대) 순으로 높았다. 반면 각각 국내 1·2위 대도시인 서울(0.59대)과 부산(0.72대)에 이어 농어촌 지역 비율이 전국에서 가장 높은 전남(0.76대) 순으로 낮았다.

가구보다 자가용 승용차 수가 더 많은 곳은 세종 뿐이었다.

전체 13만5천408가구가 보유한 차량이 14만1천324대에 달했다. 보유율 2위인 울산은 가구 수(46만8천659)가 차량 수(46만7천645대)보다 더 많았다.

한편 같은 시기 기준으로 전국에 보급된 친환경 차량은 △전기 8만9천918대 △하이브리드 50만6천47대 △수소 5천83대 등 모두 60만1천48대였다.

이 가운데 세종은 △전기 903대 △하이브리드 5천488대 △수소 16대 등 6천407대(전국의 1.1%)였다. 따라서 인구 비중(0.6%)보다는 크게 높은 셈이다.

2019년말 세종시 읍면동 별 승용차 보유 현황

◇신도시보다 승용차 보유율 더 높은 연동면

세종시는 신도시(9개 동)와 10개 읍면지역 사이에서 교통 여건과 주민 구성원 차이가 매우 크다.

시 전체 면적(465㎦)의 15.7%, 인구(35만명)의 약 70%를 차지하는 신도시는 전국에서 가장 모범적으로 운행되는 BRT(간선급행버스)를 중심으로 대중교통 여건이 읍면지역보다는 우수한 편이다.

하지만 대전·서울 등 세종보다 대중교통 수단이 발달한 지역 출신 주민이 대부분이다.

그러다 보니 아직 당초 목표의 50%정도 밖에 완성되지 많은 신도시의 교통 여건에 대해 읍면지역 주민들보다 불만이 상대적으로 더 많은 실정이다.

이런 가운데 작년말 기준 19개 읍면동 별 가구(외국인 포함) 당 승용차(영업용 포함) 보유 실태를 보면, 일반적 예상과 달리 연동면이 1.71대로 가장 많았다.

연동면에는 세종시내에서 가장 큰 명학산업단지가 있으나, 대중교통수단은 불편한 편이다. 이에 따라 산업단지 근로자 중 상당수는 신도시나 조치원 등에서 출퇴근하고 있다.

신도시의 경우 도담동(12위)과 종촌동(10위)을 제외한 나머지 지역은 전반적으로 보유율이 높았다.

반면 연서면은 전체 읍면동 가운데 보유율이 가장 낮은 0.61대였다.

세종 / 최준호 기자 choijh5959@hanmail.net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예측 어려운 히말라야 기후변화가 눈사태 규모 키워"

[충북일보 신민수기자] 온 국민이 네팔 히말라야 안나푸르나에서 실종된 교사들의 무사귀환을 기원하고 있다. 이들은 지난 17일(이하 현지시간) 트레킹 도중 눈사태에 휩쓸려 실종됐다. 최근 히말라야는 트레킹을 즐기는 사람들로부터 '꿈의 루트'로 불리며 각광을 받아 왔다. 특히, 사고가 발생한 트레킹 루트가 평소 한국인들이 많이 찾는 길로 알려지면서, 사고 발생 지역과 원인 등 구체적인 경위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본보는 전문 산악인이자 사고가 난 트레킹 코스를 십여 차례 다녀온 박연수(사진) 전 직지원정대장을 만나 관련 내용을 짚어봤다. ◇사고가 난 트레킹 코스는 어떤 곳인가 "사고는 히말라야 호텔(해발 2천920m)과 데우랄리 롯지(산장·해발 3천230m) 사이의 힌쿠 케이브(해발 3천170m) 지역에서 발생했다. 이 코스는 히말라야 트레킹 루트 가운데 한국이 가장 많이 찾는 길이다. 고소적응만 된다면 초등학생들도 어렵지 않게 다닐 수 있다. 눈사태 위험 지역도 아니다." ◇평소 '안전지대'로 알려진 데우랄리 지역에서 사고가 발생했다 "현지 소식통에 따르면 지난 16일부터 데우랄리 지역 기상이 악화됐고, 기록적인 폭설이 내렸다. 현지인들도 '근래에 이 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