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제천시, 1천만 관광객 시대 가시화

지난해 관광객 수 전년 대비 99% 증가, 도내 최고
신규관광지 개장, 겨울축제 신설, 관광객 유치 활동 큰 역할

  • 웹출고시간2020.02.03 13:29:19
  • 최종수정2020.02.03 13:29:19

1천만 관광객 시대를 앞둔 제천시의 새로운 랜드마크인 청풍호반 케이블카.

ⓒ 제천시
[충북일보 이형수기자] 지난해 제천의 주요 관광지를 찾은 관광객의 숫자가 충북 지자체 중 2018년 대비 가장 많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시에 따르면 2019년 시의 주요 관광지를 2018년에 비해 두 배 가까이 늘어난 963만 2천32명의 사람들이 방문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로써 제천은 향후 1천만 관광객 달성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입장객수는 관내 주요 관광지의 무인계측기와 입장권 발권 실적 등 객관적인 집계방식이 도입된 관광지에 한해 등록돼 집계되고 있다.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의림지를 찾은 관광객은 2018년 72만4천144명에서 2019년 183만5천839명으로 2.5배 넘게 증가하며 비약적 증가세를 보였다.

역시 같은 의림지권으로 분류되는 한방생명과학관에도 2018년 52만3천476에서 68만4천598명이 늘어난 120만8천74명이 방문하며 의림지와 더불어 두드러진 증가율을 나타냈다.

의림지, 한방생명과학관, 용두산 등을 대표로 하는 의림지권은 관내 관광 세부권역 중 증가인원, 증가율 1위를 차지하며 제천이 도내 방문객 증가 수 선두를 차지하는 데 일등공신이 됐다.

시는 이와 같은 증가원인을 청풍호반 케이블카와, 의림지역사박물관 등의 신규 관광지 개장에 따른 것으로 분석했다.

지난해 청풍호반 케이블카의 개장과 동시에 탑승객을 의림지역사박물관으로 적극 유도하고 이들이 박물관에서 받은 제천화폐를 시내 전 상권에서 사용하며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한 것.

특히 청풍호반 케이블카에는 개장 불과 6개월 만에 탑승객 60만 명이 다녀가며 지역관광의 랜드마크로 떠올랐다.

아울러, 관광객의 도심 유입을 위한 사계절 축제를 비롯한 다양한 이벤트의 개최도 관광객 증가의 큰 역할을 담당했다.

시는 지난해 제천의 추운 겨울을 역발상으로 활용한 신규축제 겨울왕국 제천 페스티벌을 성공적으로 정착시켰으며 국제음악영화제, 한방바이오박람회 등의 대형 이벤트를 여름광장(옛 동명초)과 의림지에서 대거 열며 관광객들의 발길을 끌었다.

마지막으로 시티투어 등 관광객 유치 홍보 및 단체관광객 유치 인센티브 제공 그리고 한방체험 프로그램 등의 확대 운영도 그 배경으로 파악했다.

시 관계자는 "시의 역점 사업인 관광객 도심 유입을 통한 도심활성화 정책들이 결실을 맺기 시작했다"며 "지속적인 관광인프라 구축으로 랜드마크를 확충해 체류형 관광지로 거듭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시는 올해 의림지에 용추폭포 인도교 개선, 한방 치유숲길 및 수리공원 조성, 야간 경관조명 설치 사업 등을 추진하며 도심권 관광객 유입에 더욱 박차를 가한다는 계획이다.

제천 / 이형수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예측 어려운 히말라야 기후변화가 눈사태 규모 키워"

[충북일보 신민수기자] 온 국민이 네팔 히말라야 안나푸르나에서 실종된 교사들의 무사귀환을 기원하고 있다. 이들은 지난 17일(이하 현지시간) 트레킹 도중 눈사태에 휩쓸려 실종됐다. 최근 히말라야는 트레킹을 즐기는 사람들로부터 '꿈의 루트'로 불리며 각광을 받아 왔다. 특히, 사고가 발생한 트레킹 루트가 평소 한국인들이 많이 찾는 길로 알려지면서, 사고 발생 지역과 원인 등 구체적인 경위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본보는 전문 산악인이자 사고가 난 트레킹 코스를 십여 차례 다녀온 박연수(사진) 전 직지원정대장을 만나 관련 내용을 짚어봤다. ◇사고가 난 트레킹 코스는 어떤 곳인가 "사고는 히말라야 호텔(해발 2천920m)과 데우랄리 롯지(산장·해발 3천230m) 사이의 힌쿠 케이브(해발 3천170m) 지역에서 발생했다. 이 코스는 히말라야 트레킹 루트 가운데 한국이 가장 많이 찾는 길이다. 고소적응만 된다면 초등학생들도 어렵지 않게 다닐 수 있다. 눈사태 위험 지역도 아니다." ◇평소 '안전지대'로 알려진 데우랄리 지역에서 사고가 발생했다 "현지 소식통에 따르면 지난 16일부터 데우랄리 지역 기상이 악화됐고, 기록적인 폭설이 내렸다. 현지인들도 '근래에 이 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