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괴산군, 친환경 쌀 유통 활성화에 '온 힘'

올해 친환경 벼 계약재배 확대 추진

  • 웹출고시간2020.02.03 10:52:44
  • 최종수정2020.02.03 10:52:44

괴산군이 지난달 군내 쌀 생산 농가를 대상으로 친환경 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충북일보 주진석기자] 괴산군이 계약재배를 통한 친환경 쌀 유통 활성화에 적극 나섰다.

군은 올해 친환경 벼 계약재배를 확대 추진하기로 했다.

친환경 벼 계약 재배 품종은 '추청'과 '진상 2호'다.

군은 농업회사법인 월드그린과 괴산유기농업인연합회와 협의해 관할농협 1등급 수매가 보다 8% 이상 높은 가격에 전량 매입할 계획이다.

앞서 군은 친환경 벼 유통 활성화를 위해 지난해 7월 괴산유기농업인연합회, 월드그린과 3자 업무협약을 하고, 친환경 벼 250t을 수매했다.

그 결과, 계약 재배에 참여한 50여 개 농가가 4억2천만 원에 달하는 소득을 올렸다.

이에 따라 군은 올해 친환경 벼 유통 활성화와 친환경 인증면적 확대에 온 힘을 쏟고 있다.

지난달 17일 이태근 흙살림 회장과 권오전 한국유기농인증원 대표를 강사로 초빙해 100여 명의 농가주를 대상으로 친환경 교육을 실시했다.

군에 따르면 괴산군 친환경 인증면적은 2018년 기준 378㏊다

하지만 친환경 벼 계약재배를 시작한 지난해에는 24㏊ 늘어난 402㏊로 껑충 뛰었다.

군은 올해 계약재배를 확대하는 만큼 친환경 인증면적 비율이 전국 평균 5.1%를 뛰어 넘는 5.2%(2019년 기준 3.8%)를 달성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국민 1인당 쌀 소비량이 61kg까지 떨어져 농가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이번 계약 재배로 판로가 안정적으로 확보돼 농가소득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도 친환경 벼 계약재배 확대와 엄격한 품질관리로 유기농업군 괴산군을 전국 최고의 명품 쌀 생산지로 육성히겠다"고 덧붙였다. 괴산 / 주진석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예측 어려운 히말라야 기후변화가 눈사태 규모 키워"

[충북일보 신민수기자] 온 국민이 네팔 히말라야 안나푸르나에서 실종된 교사들의 무사귀환을 기원하고 있다. 이들은 지난 17일(이하 현지시간) 트레킹 도중 눈사태에 휩쓸려 실종됐다. 최근 히말라야는 트레킹을 즐기는 사람들로부터 '꿈의 루트'로 불리며 각광을 받아 왔다. 특히, 사고가 발생한 트레킹 루트가 평소 한국인들이 많이 찾는 길로 알려지면서, 사고 발생 지역과 원인 등 구체적인 경위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본보는 전문 산악인이자 사고가 난 트레킹 코스를 십여 차례 다녀온 박연수(사진) 전 직지원정대장을 만나 관련 내용을 짚어봤다. ◇사고가 난 트레킹 코스는 어떤 곳인가 "사고는 히말라야 호텔(해발 2천920m)과 데우랄리 롯지(산장·해발 3천230m) 사이의 힌쿠 케이브(해발 3천170m) 지역에서 발생했다. 이 코스는 히말라야 트레킹 루트 가운데 한국이 가장 많이 찾는 길이다. 고소적응만 된다면 초등학생들도 어렵지 않게 다닐 수 있다. 눈사태 위험 지역도 아니다." ◇평소 '안전지대'로 알려진 데우랄리 지역에서 사고가 발생했다 "현지 소식통에 따르면 지난 16일부터 데우랄리 지역 기상이 악화됐고, 기록적인 폭설이 내렸다. 현지인들도 '근래에 이 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