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지역별 수소차·충전소 편차 심각

충북, 전체 4천650대 중 87대 '1.8%' 불과
충전소는 한 곳도 없어… '운행 불가능' 지역
"수소생태계 소외 지역에 충전소 구축 시급"

  • 웹출고시간2020.01.27 18:12:54
  • 최종수정2020.01.27 18:12:54
[충북일보 성홍규기자] 문재인 정부가 '수소산업 생태계 확산'을 추진하고 있지만, 지역별 수소차 보급 편차는 극심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충북에 보급된 수소차는 전국의 1.8%에 불과하고, 수소충전소는 단 1곳도 없는 것으로 집계됐다.

27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지난 2019년 11월 기준 전국에 누적 보급된 수소차는 총 4천650대다.

정부는 오는 2022년까지 6만7천 대의 수소차를 보급한다는 계획을 세운 바 있다.

앞서 2018년 기준 893대에서 520% 증가한 숫자다. 정부 방침과 맞물려 전국에서 '폭발적인' 증가를 보였다.

지역별로는 울산이 1천241대로 가장 많았고, 서울 514대, 부산 480대, 광주 474대 순이다.

하지만 충북은 87대로 전체 보급량의 1.8%에 불과하다.

또 세종 15대, 경북·전북 각 7대, 대구 4대, 전남 2대 등 보급량이 극히 미미한 지역도 있다. 제주는 단 한대도 보급되지 않았다.

수소차 보급이 더딘 지역은 '수소충전소' 또한 찾아보기 힘든 상황이다.

수소차 보급이 느린만큼 수소충전소 설치가 늦어지고, 수소충전소 설치가 늦어져 수소차 운행을 꺼리게 되는 악순환이 반복될 수밖에 없다.

지난 23일 기준 전국에 설치된 수소충전소는 26곳으로, 각 충전소 당 1개의 수소충전기가 설치됐다.

지역별로는 울산이 6곳으로 가장 많다. 이 외에 경남·경기 각 4곳, 서울 3곳, 부산·광주 각 2곳, 인천·대전·충남·전남·경북 각 1곳 등이다.

충북을 비롯한 대구, 제주, 세종, 전북, 강원 등 6개 지역은 한 곳도 없다.

향후 신차 구매예정인 충북 도민들은 이 상황을 염두에 두지 않을 수 없다. 수소차를 출고하더라도 운행에 큰 차질을 빚기 때문이다.

도내 직장인 유모(37)씨는 "올해 안에 신차를 구매하려는 계획은 있지만, 수소차는 관심밖"이라며 "출퇴근하는 도로에 충전소가 없어 운행 자체가 불가하다는 판단에서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의 지원금이 증액된 것은 반가운 일이지만 현실적으로 운행은 불가능한 상황"이라며 "수소차 보급 확대를 위해서는 특정 지역이 아닌 충북 등 '수소생태계 소외 지역'에 충전소 구축이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한편, 정부는 올해 전기·수소차 구매보조금 지원을 9만4천 대로 잡았다. 지난해 6만대 보다 57% 증가했다.

수소차 구매보조금은 승용차를 기준으로 최대 4천250만 원(국비·지방비)이다.

/ 성홍규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예측 어려운 히말라야 기후변화가 눈사태 규모 키워"

[충북일보 신민수기자] 온 국민이 네팔 히말라야 안나푸르나에서 실종된 교사들의 무사귀환을 기원하고 있다. 이들은 지난 17일(이하 현지시간) 트레킹 도중 눈사태에 휩쓸려 실종됐다. 최근 히말라야는 트레킹을 즐기는 사람들로부터 '꿈의 루트'로 불리며 각광을 받아 왔다. 특히, 사고가 발생한 트레킹 루트가 평소 한국인들이 많이 찾는 길로 알려지면서, 사고 발생 지역과 원인 등 구체적인 경위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본보는 전문 산악인이자 사고가 난 트레킹 코스를 십여 차례 다녀온 박연수(사진) 전 직지원정대장을 만나 관련 내용을 짚어봤다. ◇사고가 난 트레킹 코스는 어떤 곳인가 "사고는 히말라야 호텔(해발 2천920m)과 데우랄리 롯지(산장·해발 3천230m) 사이의 힌쿠 케이브(해발 3천170m) 지역에서 발생했다. 이 코스는 히말라야 트레킹 루트 가운데 한국이 가장 많이 찾는 길이다. 고소적응만 된다면 초등학생들도 어렵지 않게 다닐 수 있다. 눈사태 위험 지역도 아니다." ◇평소 '안전지대'로 알려진 데우랄리 지역에서 사고가 발생했다 "현지 소식통에 따르면 지난 16일부터 데우랄리 지역 기상이 악화됐고, 기록적인 폭설이 내렸다. 현지인들도 '근래에 이 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