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괴산 연풍면, 자매결연지서 설맞이 농·특산물 직판행사

연풍면에서 생산하는 사과, 곶감 판매

  • 웹출고시간2020.01.21 17:41:44
  • 최종수정2020.01.21 17:41:44
[충북일보 주진석기자] 괴산군 연풍면은 민족 최대 명절인 설을 앞두고 20∼21일 이틀간 자매결연지에서 농·특산물 직판행사를 가졌다.

연풍면 주민자치위원 등 10여 명이 참여해 연풍에서 생산하는 사과, 곶감 등 농·특산물의 우수성을 널리 알렸다.

이들은 경기도 안산시 상록구 사이동, 서울시 구로구 고척2동, 경기도 의정부시 흥선동을 잇따라 찾아 농특산물을 판매했다.

연풍면은 지난 2008년 4월 사이동과의 자매결연을 시작으로 고척2동, 흥선동과 차례로 자매결연을 했다.

이후 괴산고추축제 방문과 대학찰옥수수, 사과, 절임배추 직거래 등 꾸준한 교류행사를 통해 상호 우호관계를 증진해 오고 있다.

김종섭 주민자치위원장은 "이번 직판행사를 계기로 연풍면과 자매결연지 간 우호가 더욱 돈독해진 것 같아 기쁘다"며, "앞으로도 연풍의 우수한 농·특산물 홍보와 판매 확대에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정영훈 연풍면장은 "직거래장터 준비와 운영으로 고생한 주민자치위원과 농가주들께 감사드린다"며, "앞으로도 자매결연지와의 지속적인 교류로 유기농업군 괴산의 농·특산물 인지도를 높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괴산 / 주진석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장연옥 단양교육장 신년인터뷰

[충북일보 이형수기자] 소백산과 단양강이 어우러진 단양은 아름다운 자연환경은 물론 역사·문화유적이 산재한 살아있는 교육의 산실이다. 단양교육지원청운 "아이는 단양의 미래요, 희망입니다"로 학생에게는 꿈과 희망을, 교직원에게는 긍지와 보람을, 학부모에게는 만족과 신뢰를 주는 더불어 배우고 함께 성장하는 감동단양 교육을 목표로 하고 있다. 특히 단양 교직원들은 사명감과 열정으로 건강하고 바른 인재 육성을 최우선으로 하는 학교, 교육 구성원이 즐겁게 생활하는 학교, 폭력이 없는 행복한 학교를 만들기 위해 한 마음 한 뜻으로 힘을 모으고 있다. 이러한 단양 교육과 단양교육지원청을 진두지휘하고 있는 장연옥 교육장을 만나 새해 각오를 들어봤다. △새해 각오는 "존경하는 단양교육가족 여러분, 새해 모든 가정에 행복과 사랑이 충만하시길 기원 드린다. 우리 지역의 특성에 맞는 학교지원의 모델을 만들어, 지역교육의 여러 현안들을 해결해 나가도록 노력하는 한해가 되도록 하겠다. 또 우리 단양교육가족 모두가 적극적인 교육행정으로 '더불어 행복한 교육'을 실현하도록 노력하겠다." △2019년에 대한 성과와 아쉬움은 "작지만 강한 단양교육이라는 말처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