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스텔스 모기지 청주, 민군복합MRO 최적지"

정의당 김종대 의원, 청주항공우주포럼서 피력

  • 웹출고시간2020.01.19 18:53:29
  • 최종수정2020.01.19 18:53:29
[충북일보 안혜주기자] 정의당 김종대(비례) 의원은 "청주는 스텔스 전투기(F-35A) 모기지로, 민군복합MRO를 중심으로 한 항공산업 특화도시로 육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인 김 의원은 지난 17일 청주시립도서관에서 열린 청주항공우주포럼 세미나에 참석해 이같이 말했다.

김 의원은 "공군은 스텔스 전투기를 오는 2021년까지 청주에 40대를 배치하고 20대를 추가 배치하는 계획도 갖고 있다"며 "공군은 전략자산으로 운영하기 위해 1천 명 규모의 별도의 비행·조직·정비 준비를 끝내고 활주로 확장공사도 계획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청주공항은 다른 지방공항과 달리 활성화 전망이 낙관적"이라면서도 "청주공항이 군사 자산, 민간 물류 등이 몰려들고 있지만 미래 장기발전 계획 갖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대한민국의 항공정비 수요가 민군을 합쳐 연간 5조 원대에 이르지만 이를 산업화하지만 못해 해마다 2조 원이 넘는 국부유출이 이뤄지고 있다"며 "청주공항과 공군, 공사 등이 있는 청주가 민군복합MRO의 최적지로 이를 통해 1만여 개의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청주공군사관학교 내 항공역사박물관, 인공위성센터, 야외전시장, 천문대와 함께 항공테마파크가 조성되면 연간 7만 명의 관람객이 몰려들 것"이라고 기대했다.

세미나를 주관한 청주항공우주포럼은 항공정비와 우주과학, 항공우주 관련 청소년교육 등을 망라하는 항공클러스터의 청사진을 제시하기 위해 구성됐으며 군사관학교 교수와 청주대 항공기계학과 교수를 역임한 손명환 예비역 공군 대령이 회장을, 나기정 전 청주시장이 고문을 맡고 있다.

서울 / 안혜주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김수언 ㈜알에치포커스 대표이사

[충북일보 성홍규기자] 청주 에어로폴리스는 지난 2016년 8월 아시아나항공의 '청주MRO포기' 이후 애물단지 수준으로 전락해버렸다. 이렇다할 활용방안은 나오지 않았고, 각 지구 개발 방식을 놓고 지역 주민과의 마찰은 이어졌다. 3년 이상 공전한 청주 에어로폴리스 사업이 최근 지자체와 관련 기업체의 업무협약을 통해 회생의 기회를 얻었다. 청주국제공항과 에어폴리스 1지구 바로 옆에 자리를 잡은 ㈜알에이치포커스도 이번 협약에 참여했다. 알에이치포커스는 에어로폴리스 1지구에 오는 2023년까지 430억 원을 투입해 시설 확장과 인력 충원을 계획하고 있다. 알에이치포커스 김수언 대표를 만나 알에이치포커스의 기술력과 에어로폴리스 발전방향 등에 대해 들어봤다. -㈜알에이치포커스의 사업 추진 현황은. "알에이치포커스는 LG상사로 부터 항공사업 부문을 인수해 창립한 회사다. 2016년 4월 전문인력 및 시설, 사업경험을 승계해 사업을 개시하게 됐다. 러시아로부터 승인된 국내 유일의 러시아 헬기 정비 부품 공식서비스 업체로서 빠르게 발전을 거듭해나고 있다. 2018년에는 기술연구소 및 보세창고를 설립했으며 프런티어 벤처기업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지난 2월에는 청주공항로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