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옥천군, '무인민원발급기' 확대 설치...'행정만족도 높인다'

건강보험공단 옥천지사, 농업기술센터 2개소 설치

  • 웹출고시간2019.12.09 11:06:43
  • 최종수정2019.12.09 11:06:43

옥천의 한 주민이 옥천군농업기술센터에 설치한 무인민원발급기를 이용하고 있다.

ⓒ 옥천군
[충북일보 손근방기자] 옥천군은 민원인들에게 보다 가깝고 편리한 민원행정서비스 제공을 위해 건강보험공단 옥천지사, 농업기술센터에 무인민원 발급기를 추가로 설치하고 운영에 들어갔다.

군은 현재 옥천군청, 옥천읍, 이원면, 청산면 총 4곳의 무인민원발급기를 운영하고 있다.

민원서류 발급의 불편과 인근 아파트 신축에 따른 민원수요 증가에 대비하기 위해 공공기관에 신규 발급기 2대를 추가 설치하여 원활한 민원서비스 제공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이번에 설치된 무인민원발급기는 건강보험공단 민원실 및 농업기술센터 1층 로비에 설치되었고 평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이용 가능하다.

해당 발급기는 가족관계 및 등기부등본을 제외한 총 77종(주민등록 등초본, 건축물대장, 국세관련증명서 등)의 민원서류 발급서비스를 제공한다.

또한 화면확대, 점자 키보드, 이어폰 사용 가능 등 사회적 약자를 위한 편의기능도 포함하고 있어 다양한 행정수요에 대한 만족도를 높였다.

군 관계자는 "이번에 신규 설치된 무인민원발급기로 인해 행정기관과 원거리에 있는 수요층의 불편을 해소할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신속하고 편리한 전자 민원실 구현을 위해 노력함으로써 군민이 행복한 더 좋은 옥천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옥천 / 손근방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김수언 ㈜알에치포커스 대표이사

[충북일보 성홍규기자] 청주 에어로폴리스는 지난 2016년 8월 아시아나항공의 '청주MRO포기' 이후 애물단지 수준으로 전락해버렸다. 이렇다할 활용방안은 나오지 않았고, 각 지구 개발 방식을 놓고 지역 주민과의 마찰은 이어졌다. 3년 이상 공전한 청주 에어로폴리스 사업이 최근 지자체와 관련 기업체의 업무협약을 통해 회생의 기회를 얻었다. 청주국제공항과 에어폴리스 1지구 바로 옆에 자리를 잡은 ㈜알에이치포커스도 이번 협약에 참여했다. 알에이치포커스는 에어로폴리스 1지구에 오는 2023년까지 430억 원을 투입해 시설 확장과 인력 충원을 계획하고 있다. 알에이치포커스 김수언 대표를 만나 알에이치포커스의 기술력과 에어로폴리스 발전방향 등에 대해 들어봤다. -㈜알에이치포커스의 사업 추진 현황은. "알에이치포커스는 LG상사로 부터 항공사업 부문을 인수해 창립한 회사다. 2016년 4월 전문인력 및 시설, 사업경험을 승계해 사업을 개시하게 됐다. 러시아로부터 승인된 국내 유일의 러시아 헬기 정비 부품 공식서비스 업체로서 빠르게 발전을 거듭해나고 있다. 2018년에는 기술연구소 및 보세창고를 설립했으며 프런티어 벤처기업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지난 2월에는 청주공항로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