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가칭 '괴산 1번' 배추 우수품종으로 뽑혀

괴산군, 통상실시권 체결 후 농가보급

  • 웹출고시간2019.12.08 13:28:46
  • 최종수정2019.12.08 13:28:46

배추실증시험 신품종 평가회에서 참석자들이 배추 맛을 평가하고 있다.

[충북일보 주진석기자] 가칭 '괴산 1번' 배추가 농가 보급을 위한 우수 품종으로 뽑혔다.

괴산군은 배추실증시험 신품종 평가회에서 가칭 '괴산 1번'을 우수 품종으로 선정했다고 8일 밝혔다.

칠성면 농업연구소에서 열린 이번 평가회에는 모두 5개 품종이 선을 보였다.

이들에 대한 명칭은 확정하지 않았지만 '괴산 1번부터 괴산 5번'으로 정했다.

'괴산 1번'은 지난해 식미평가회에서 배추의 결구 모양, 단맛과 아삭한 식감 등으로 옛날배추의 향수를 불러일으켰다는 평가를 받았다.

지난달 열린 김장축제 당시 관람객 800여명을 대상으로 한 '관능평가'에서도 호평을 얻기도 했다.

군은 평가회를 계기로 절임배추로 적합한 우수조합을 선발해 통상실시권을 체결하기로 했다.

이어 종자 채종과 실증시험재배를 거쳐 내년 김장축제에서 소비자 반응을 평가할 계획이다.

앞서 군은 지난해 2월 농촌진흥청과 배추품종 공동개발 협약을 하고 절임배추에 적합한 신품종 육성을 목표로 공동연구에 들어갔다.

군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우수품종의 배추를 선정해 농가에 보급할 계획"이라며 "신품종 보급은 농가소득 증대와 괴산배추의 명성을 확고히 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괴산 / 주진석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김수언 ㈜알에치포커스 대표이사

[충북일보 성홍규기자] 청주 에어로폴리스는 지난 2016년 8월 아시아나항공의 '청주MRO포기' 이후 애물단지 수준으로 전락해버렸다. 이렇다할 활용방안은 나오지 않았고, 각 지구 개발 방식을 놓고 지역 주민과의 마찰은 이어졌다. 3년 이상 공전한 청주 에어로폴리스 사업이 최근 지자체와 관련 기업체의 업무협약을 통해 회생의 기회를 얻었다. 청주국제공항과 에어폴리스 1지구 바로 옆에 자리를 잡은 ㈜알에이치포커스도 이번 협약에 참여했다. 알에이치포커스는 에어로폴리스 1지구에 오는 2023년까지 430억 원을 투입해 시설 확장과 인력 충원을 계획하고 있다. 알에이치포커스 김수언 대표를 만나 알에이치포커스의 기술력과 에어로폴리스 발전방향 등에 대해 들어봤다. -㈜알에이치포커스의 사업 추진 현황은. "알에이치포커스는 LG상사로 부터 항공사업 부문을 인수해 창립한 회사다. 2016년 4월 전문인력 및 시설, 사업경험을 승계해 사업을 개시하게 됐다. 러시아로부터 승인된 국내 유일의 러시아 헬기 정비 부품 공식서비스 업체로서 빠르게 발전을 거듭해나고 있다. 2018년에는 기술연구소 및 보세창고를 설립했으며 프런티어 벤처기업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지난 2월에는 청주공항로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