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청주 내수장터 활성화 국비 지원 확정

국토부 공모 주민제안 소규모 재생사업 선정
변재일 의원 "활력 되찾을 것" 기대

  • 웹출고시간2019.12.04 15:49:41
  • 최종수정2019.12.04 15:49:41

2012년 내수 오일장 모습

[충북일보 안혜주기자] 청주 내수장터가 주민들의 노력으로 옛 명성을 되찾게 됐다.

더불어민주당 변재일(청주 청원) 의원은 4일 국토교통부가 공모한 '2019년도 하반기 주민제안 소규모 재생사업'에 청주시가 제출한 '주민과 함께하는 옛 내수장터 활성화 프로젝트'가 선정됐다고 밝혔다.

'소규모 재생사업'은 국토교통부가 지역 공동체가 추진하는 소규모 점단위 재생사업을 지원해 향후 본사업인 '도시재생 뉴딜사업'으로의 발전 기반을 마련하는 성격의 사업이다.

내수장터 활성화 프로젝트는 '내수 도시재생 주민협의회'가 주축이 되어 사라진 옛 내수장터를 복원하고 활성화 프로그램을 구축해 지역의 사회문화적 공동체 거점으로 재생하는 사업이다.

청주시는 국비 7천만 원과 지방비 등 총사업비 약 1억 4천만 원을 들여 내수장터 활성화를 위한 공간재생사업, 재미발굴사업, 상생도모사업이 추진하게 된다.

변 의원은 "이번 사업 선정으로 쇠퇴하던 내수장터가 빠르게 회복해 활력을 되찾게 됐다"며 "이번 소규모 사업을 발판으로 향후 도시재생 뉴딜사업으로까지 발전할 수 있도록 주민들과 소통하고 협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서울 / 안혜주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김수언 ㈜알에치포커스 대표이사

[충북일보 성홍규기자] 청주 에어로폴리스는 지난 2016년 8월 아시아나항공의 '청주MRO포기' 이후 애물단지 수준으로 전락해버렸다. 이렇다할 활용방안은 나오지 않았고, 각 지구 개발 방식을 놓고 지역 주민과의 마찰은 이어졌다. 3년 이상 공전한 청주 에어로폴리스 사업이 최근 지자체와 관련 기업체의 업무협약을 통해 회생의 기회를 얻었다. 청주국제공항과 에어폴리스 1지구 바로 옆에 자리를 잡은 ㈜알에이치포커스도 이번 협약에 참여했다. 알에이치포커스는 에어로폴리스 1지구에 오는 2023년까지 430억 원을 투입해 시설 확장과 인력 충원을 계획하고 있다. 알에이치포커스 김수언 대표를 만나 알에이치포커스의 기술력과 에어로폴리스 발전방향 등에 대해 들어봤다. -㈜알에이치포커스의 사업 추진 현황은. "알에이치포커스는 LG상사로 부터 항공사업 부문을 인수해 창립한 회사다. 2016년 4월 전문인력 및 시설, 사업경험을 승계해 사업을 개시하게 됐다. 러시아로부터 승인된 국내 유일의 러시아 헬기 정비 부품 공식서비스 업체로서 빠르게 발전을 거듭해나고 있다. 2018년에는 기술연구소 및 보세창고를 설립했으며 프런티어 벤처기업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지난 2월에는 청주공항로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