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9.12.01 15:22:22
  • 최종수정2019.12.01 15:22:22

청주 명암저수지 전경.

ⓒ 청주시
[충북일보 박재원기자] 청주시가 명암저수지 활성화 사업을 마무리했다.

명암저수지는 1990년대 인근 택지개발로 농업용수 공급기능이 사라지면서 저수지 기능이 폐지됐다.

시는 명암유원지에 산책로 등을 조성하며 지역 랜드마크로 육성했다.

올해는 각종 사업을 추진해 안전성과 접근성 등을 높였다.

시는 7천200만 원을 들려 저수지 원격지원 시스템을 구축했다. 이 시스템은 실시간 저수지 상황을 확인하는 CCTV와 수위센서, 무인 원격제어 장치 등이다.

집중호우 때 이 원격감시 제어시스템으로 저수지 제수문을 개방할 수 있다.

산책로에는 5월부터 9월까지 3차례 걸쳐 잡초 제거와 관목전정 등 녹지정비도 했다. 명암유원지와 용담동을 연결하는 목교도 정비했다.

명암저수지 북측 주차장에 설치한 오래된 야외 운동기구도 새롭게 교체했고, LED 경관 조명을 설치해 야간 볼거리도 제공했다.

청주 국립박물관 맞은편 부지에는 일반주차 122면, 장애인주차 6면을 추가로 확보해 주차장도 넓혔다.

시는 명암유원지 내 명암약수터 인근 장기미집행 도시공원인에 생태공원도 조성한다. 현재 실시설계용역을 진행하고 있고 내년 실시계획인가를 완료하면 토지보상에 들어간다.

/ 박재원기자 ppjjww123@naver.com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김수언 ㈜알에치포커스 대표이사

[충북일보 성홍규기자] 청주 에어로폴리스는 지난 2016년 8월 아시아나항공의 '청주MRO포기' 이후 애물단지 수준으로 전락해버렸다. 이렇다할 활용방안은 나오지 않았고, 각 지구 개발 방식을 놓고 지역 주민과의 마찰은 이어졌다. 3년 이상 공전한 청주 에어로폴리스 사업이 최근 지자체와 관련 기업체의 업무협약을 통해 회생의 기회를 얻었다. 청주국제공항과 에어폴리스 1지구 바로 옆에 자리를 잡은 ㈜알에이치포커스도 이번 협약에 참여했다. 알에이치포커스는 에어로폴리스 1지구에 오는 2023년까지 430억 원을 투입해 시설 확장과 인력 충원을 계획하고 있다. 알에이치포커스 김수언 대표를 만나 알에이치포커스의 기술력과 에어로폴리스 발전방향 등에 대해 들어봤다. -㈜알에이치포커스의 사업 추진 현황은. "알에이치포커스는 LG상사로 부터 항공사업 부문을 인수해 창립한 회사다. 2016년 4월 전문인력 및 시설, 사업경험을 승계해 사업을 개시하게 됐다. 러시아로부터 승인된 국내 유일의 러시아 헬기 정비 부품 공식서비스 업체로서 빠르게 발전을 거듭해나고 있다. 2018년에는 기술연구소 및 보세창고를 설립했으며 프런티어 벤처기업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지난 2월에는 청주공항로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