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청주대 '항공일자리 릴레이 설명회' 성황

재학생·졸업생 등 450여 명 참석
합격 성공기 특강 등 관심 집중

  • 웹출고시간2019.11.26 15:05:42
  • 최종수정2019.11.26 15:05:42

지난 22일 청주대 보건의료과학대학 청암홀에서 열린 항공일자리 지역별 릴레이 설명회 참석 학생들이 참여기업 인사담당자들의 채용 설명에 귀를 기울이고 있다.

ⓒ 청주대
[충북일보 이종억기자] 청주대학교(총장 차천수)가 교내·외 재학생과 졸업생들을 대상으로 개최한 '항공일자리 지역별 릴레이 설명회'가 성황을 이뤘다.

청주대는 지난 22일 보건의료과학대학 청암홀과 세미나실에서 방청객 4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이 설명회를 열었다.

한국공항공사, 인천국제공항공사, 대한항공, 제주항공, 에어로케이 등 항공관련 기업들이 대거 참여했다.

설명회는 채용설명회, 사무·승무·조정·정비직의 현직자 합격성공기 특강, 외항사 승무원 특강으로 구성됐다.

특히 합격성공기 특강은 현직자들의 최신 노하우 발표와 참여 학생들의 적극적인 질문, 진솔한 답변이 쏟아지며 관심이 집중됐다.

차천수 총장은 "프로그램을 통해 우리 대학 특성화 분야 중 하나인 항공분야의 진로와 취업 준비에 많은 도움이 되기를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학생들이 사회진출을 희망하는 다양한 분야의 채용 담당자를 초청, 취업 준비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청주대는 학생들의 선호를 반영해 다양한 채용설명회를 확대, 진행할 계획이다.

/ 이종억기자 eok527@daum.net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김수언 ㈜알에치포커스 대표이사

[충북일보 성홍규기자] 청주 에어로폴리스는 지난 2016년 8월 아시아나항공의 '청주MRO포기' 이후 애물단지 수준으로 전락해버렸다. 이렇다할 활용방안은 나오지 않았고, 각 지구 개발 방식을 놓고 지역 주민과의 마찰은 이어졌다. 3년 이상 공전한 청주 에어로폴리스 사업이 최근 지자체와 관련 기업체의 업무협약을 통해 회생의 기회를 얻었다. 청주국제공항과 에어폴리스 1지구 바로 옆에 자리를 잡은 ㈜알에이치포커스도 이번 협약에 참여했다. 알에이치포커스는 에어로폴리스 1지구에 오는 2023년까지 430억 원을 투입해 시설 확장과 인력 충원을 계획하고 있다. 알에이치포커스 김수언 대표를 만나 알에이치포커스의 기술력과 에어로폴리스 발전방향 등에 대해 들어봤다. -㈜알에이치포커스의 사업 추진 현황은. "알에이치포커스는 LG상사로 부터 항공사업 부문을 인수해 창립한 회사다. 2016년 4월 전문인력 및 시설, 사업경험을 승계해 사업을 개시하게 됐다. 러시아로부터 승인된 국내 유일의 러시아 헬기 정비 부품 공식서비스 업체로서 빠르게 발전을 거듭해나고 있다. 2018년에는 기술연구소 및 보세창고를 설립했으며 프런티어 벤처기업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지난 2월에는 청주공항로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