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9.11.24 14:01:47
  • 최종수정2019.11.24 14:01:47
[충북일보 손근방기자] 옥천에서 50대 정신장애인이 실종된 지 나흘 만인 23일 무사히 집으로 돌아왔다.

옥천경찰서에 따르면 실종 신고가 접수된 옥천군 청성면 거주 A(58)씨가 이날 오후 1시께 자진 귀가했다.

앞서 지난 22일 오전 11시께 A씨의 동네 주민이 "홀로 사는 이웃이 며칠째 보이지 않는다"고 경찰에 신고했다.

CCTV 확인 결과 A씨는 지난 19일 오전 10시 30분께 집에서 나와 버스를 탄 후 인근 구음리에서 내렸으나 그 이후의 행적은 확인되지 않았다.

경찰은 구음리 일대와 인근 야산 등을 수색하던 중, A씨가 귀가했다는 소식을 듣고 그의 집을 찾아 확인을 마쳤다.

정신장애를 앓는 A씨는 그간의 행적이 명확하지 않으나, 건강에는 이상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옥천 / 손근방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