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9.11.11 18:17:45
  • 최종수정2019.11.11 18:17:45

'오송 정주여건 개선위원회'가 11일 청주 오송 두산위브센티움 상가 2층 멀베리컨벤션에서 출범식을 열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오송정주여건개선위원회
[충북일보 강준식기자] 청주 오송지역 주민들이 정주여건 개선을 위해 팔을 걷어붙였다.

'오송 정주여건 개선위원회'는 11일 청주 오송 두산위브센티움 상가 2층 멀베리컨벤션에서 지역주민 50명이 참석한 가운데 출범식을 열고 정주여건 개선에 앞장서기로 했다.

이들 단체는 오송지역 발전 및 정주여건 개선사항은 물론 지역 내 각종 민원 수렴과 접수, 주민 숙원사업 발굴, 문화·복지·교육 등 주민 공공 이익에 대한 사항을 발굴·개선하는 역할을 할 예정이다.

장단기적인 계획을 수립해 주민이 직접 참여하는 환경정화 활동과 캠페인도 펼칠 계획이다.

위원회는 "관 주도 정주여건 개선이 아닌 스스로 해결책을 찾고 주민간 화합을 통해 지역 발전을 이끌어내겠다"라며 "주민 욕구에 맞는 올바른 정책의 방향성을 건의하고 제시해 사람살기 좋은 마을로 변화시켜 오송을 청주의 중심으로 성장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청주시 오송발전팀과 오송읍행정복지센터 등과 긴밀한 협조·공조 체계를 구축해 각종 발전에 시너지 효과를 줄 수 있는 지역 협의 체계 마련도 구상 중"이라고 말했다.

/ 강준식기자 good12003@naver.com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임해종 더불어민주당 중부3군 지역위원장

[충북일보 최대만기자] 충북 중부3군(증평·진천·음성)은 최근 다양한 지역발전 사업이 봇물을 이루면서 새롭게 변모하고 있다. 1천500여억 원(민자 1천300억 원) 규모의 관광특구(에듀팜) 사업이 증평군에 추진 중이고, 진천군에서는 혁신도시 조성과 도시개발사업(성석지구)이 완성단계로 접어들고 있다. 충북 산업의 중심인 음성군에서는 삶의 질 향상을 위한 사업비 360억 원 규모의 도시재생 뉴딜사업이 본격 진행 중이다. 새 옷으로 갈아입고 있는 중부 3군은 도내에서 거의 유일하게 인구증가가 가속화되고 있는 곳이다. 주민과 지역발전을 위한 이들 사업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되면 주민 삶의 질 향상은 물론 정주여건 개선, 산업화 등을 조기에 이룰 것으로 판단된다. 사정이 이렇다보니 내년 4월 총선에 대한 중부3군 유권자들의 관심은 이들 사업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할 수 있는 후보가 누구인지에 모아지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임해종(62) 중부3군 지역위원장은 경제기획원, 재정경제부, 기획예산처, 기획재정부에서 30년 동안 근무하며 우리나라 경제전반을 기획하고 추진한 경험을 바탕으로 중부3군 주요사업이 반드시 성공적으로 마무리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는 뜻을 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