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주시 '청소년단체 연구과제 발표 및 토론회' 열려

청소년 데이트폭력 실태, 청소년 권리 만족도 등 논의

  • 웹출고시간2019.11.06 17:12:11
  • 최종수정2019.11.06 17:12:11
[충북일보 윤호노기자] 충주시가 다양한 자리를 마련해 청소년의 의견을 수렴하고 있다.

시는 6일 청소년수련원 체육관에서 '청소년이 충주를 만듭니다'를 주제로 아동 권리증진 토론회를 가졌다.

1부 솔리언또래상담연합회와 충주시청소년참여위원회의 연구과제 발표에 이어 질의응답 시간이 이어졌으며, 2부에서 아동권리에 관한 상식 퀴즈대회가 열렸다.

이날 토론회는 지난 4월부터 10월까지 청소년을 대상으로 실시한 '데이트폭력 실태조사'와 '청소년 권리만족도'에 대한 설문결과를 토대로 청소년 데이트 폭력 예방책과 학교, 일상에서 느끼는 청소년의 권리 증진을 위한 방안 등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충주시와 교육지원청, 충주경찰서는 아동과 청소년의 눈높이에서 제시된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아동친화도시 정착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토론회를 위해 솔리언또래상담연합회는 초·중·고교생 1천633명을 대상으로 온·오프라인을 통해 청소년의 이성교제와 데이트 폭력에 관한 실태를 조사했다.

또 시 청소년참여위원회는 학교와 생활 주변에서 느끼는 청소년의 권리와 개선 사항에 대해 청소년 1천178명을 상대로 실태조사를 벌였다.

정미용 여성청소년과장은 "아동과 청소년 눈높이에 맞게 지속적으로 제도를 개선하고 청소년들이 활기차게 생활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청소년참여위원회와 솔리언또래상담연합회는 시의 지원을 받아 청소년상담복지센터에서 운영하고 있다.

충주 / 윤호노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