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미평여자학교 내 전국 최초 코인노래방 개소

이창록 적십자 봉사회 위원장 기부
노래방 통해 모범적 생활 동기부여

  • 웹출고시간2019.09.23 21:41:18
  • 최종수정2019.09.23 21:41:18

23일 미평여자학교에서 학교 관계자를 비롯한 대한적십자사 봉사회 충북도협의회·상당지구협의회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코인노래방 제막식이 열리고 있다.

[충북일보 강준식기자]여성 보호 소년의 교정교화를 담당하는 법무부 산하 미평여자학교에 노랫소리가 가득했다.

미평여자학교는 23일 여성 보호 소년들의 정서·심리적 안정을 위한 '코인노래방'을 설치했다고 밝혔다.

'코인노래방'은 직접 동전을 넣어 노래를 부를 수 있는 노래방 기계를 말한다.

보호 소년을 위한 코인노래방이 문을 연 것은 미평여자학교가 전국 최초다.

이면에는 이창록(승민그룹 회장) 대한적십자사 봉사회 상당지구협의회 재난분과위원장의 후원이 숨어있었다.

이 위원장은 지난 7월 대한적십자사 충북지사에 목적기부금 1천만 원을 전달했다.

여기에 추가공사금액 등 1천513만 원을 들여 1개월간 코인노래방 인테리어 공사에 나섰다.

코인노래방 반주기 2대는 김진갑 ㈜금영엔터테이먼트 대표, 인테리어 공사는 이정록씨가 각각 지원했다.

이날 노일석 미평여자학교 원장·허온 적십자사 봉사회 충북도협의회장·정회준 적십자사 봉사회 상당지구협의회장 등은 코인노래방 개소를 축하했다.

이창록 위원장은 "딸에게 선물하는 것처럼 기쁜 마음으로 코인노래방을 준비했다"라며 "봉사는 상대방이 진심으로 감동받았을 때 의미가 더욱 커진다"고 말했다.

미평여자학교 재학생 최모양은 "노래를 불러보니 기분이 좋고, 쌓였던 스트레스가 풀려 마음까지 가벼워진 느낌"이라며 "코인노래방 이용 자격인 모범호실·생활성적 우수자·모범학생이 되기 위해 다들 착실히 생활할 것 같다"고 말했다. / 강준식기자 good12003@naver.com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정태일 충북대학교 정치외교학과 교수 인터뷰

[충북일보 신민수기자] "선거 결과는 민심에 달렸다." 당연한 얘기다. 선거는 민심을 담아야 하며, 선거를 통해 민심을 가늠할 수 있어야 한다. 하지만 정태일 충북대학교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언제나 민심이 그대로 선거에 반영되는 것은 아니라고 말한다. 특히 선거 규모가 작은 지방선거의 경우 표심을 예측하기란 더욱 쉽지 않다고 설명한다. 정 교수를 만나 지방선거와 민심에 대한 이야기를 들었다. ◇지방선거에 민심이 제대로 담겨있나 "반은 맞고 반을 틀린 얘기다. 지방선거 결과는 정치적 이슈에 따라 좌우되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예컨대 지난해 치러진 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결과, 지방권력까지 민주당이 독식했다. 지역현안이 중앙정치 이슈에 매몰된 사례로 볼 수 있다. 물론, 전국적인 큰 이슈가 없다면 지역 현안에 따라 민심이 변하기도 한다." ◇기억에 남는 자치단체장 선거가 있다면 "임각수 전 괴산군수가 무소속으로 3선에 성공했다. 정당의 뒷받침 없이 3선 고지를 밟았다는 점에서 정치학적으로 연구 가치가 있다. 많은 정치학자들이 괴산군수 선거에 관심을 갖고 있다." ◇인구가 적은 지역일수록 재선 이상 자치단체장 비율이 높다 "인구 규모가 작은 군 단위에선 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