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괴산군, 스마트 팜 시대 '활짝'

유기농업과 스마트농업 접목… 앞선 기술로 농가소득 제고

  • 웹출고시간2019.07.29 10:56:08
  • 최종수정2019.07.29 10:56:08

괴산군이 유기농업과 스마트농업을 접목시키는 앞선 기술로 농가소득을 제고하고 있다.

ⓒ 괴산군
[충북일보=괴산] 괴산군이 유기농업과 스마트농업을 접목해 새로운 스마트 팜 시대를 활짝 열었다.

군 농업기술센터에 따르면 2019년 새기술보급 시범사업에 장연면과 청천면 소재 유기농가 2곳이 참여하고 있다.

군은 이번 사업을 통해 장연면(시설하우스 0.66㏊ 규모) 유기농 고추 재배농가에 스마트 양액기와 환경제어시스템을 설치했다.

이 농가는 환경제어시스템을 이용해 시설하우스 온도·습도·광량 등의 재배환경을 감지하고, 관수량·양분량, 하우스 제어 등의 자동 조절을 통한 최적의 작물생육환경 조성에 힘쓰고 있다.

스마트 농업의 모습.

ⓒ 괴산군
이에 환경제어시스템 도입은 노동력 절감과 생산량 증대로 이어져 농가소득 증대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군은 청천면 무농약 토마토 재배농가(시설하우스 1.2㏊ 규모)에 스마트 관비기를 설치해 운영 중이다.

군은 시설하우스 내부토양 수분량 감지 및 관수량과 관비량의 자동조절을 통한 수분 관리가 가능해짐에 따라 획기적인 품질 향상을 기대하고 있다.

전영희 군 농기센터 소장은 "스마트팜은 현장에서 빠르게 변화 발전하고 있다"며"유기농업에 스마트농업을 접목하는 새로운 기술 도입을 통해 과학적이고 정밀한 농업을 실현해 나겠다"고 밝혔다.

괴산 / 주진석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윤현우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장

[충북일보] 윤현우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장. 충북 최초로 임기 8년의 회장직을 수행하게 됐다. 다소 투박해 보이지만, 소신과 지역에 대한 사랑. 개인의 이익보다 공동의 가치를 중시하는 모습은 여전했다. 그래서 위기의 충북 건설협회 대표로 제격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최근 화두가 된 청주 도시공원과 관련한 입장은 명확했다. 지자체를 향해 쓴 소리도 마다하지 않았다. ◇충북 건설협회 최초로 4년 연임을 하게 된 소감은 "지난 1958년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가 설립된 이래 13명의 회장이 있었다. 저는 24대에 이어 25대까지 총 8년간 협회를 이끌게 됐다. 제가 잘해서 8년간 회장직을 맡은 것이 아니라고 생각한다. 지난 임기동안 건설업계의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 열심히 뛰었다. 그 노력의 결과를 완성해달라는 의미에서 회원사들이 만장일치로 연임을 결정했다고 생각한다." ◇건설업계, 지금 얼마나 힘든 상황인가 "업계는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 때와 비슷하다고 보고 있다. 전체 산업생산지수에서 건설업이 14%가량을 차지한다고 하지만, 민간공사를 빼면 10%에도 못 미치는 것으로 체감된다. 충북도의 경우 발주량이 지난해대비 38% 정도 줄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