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국 기초단체장들 세종에서 '공약 품질' 겨룬다

매니페스토 우수사례 경진대회, 24~25일 고려대서

  • 웹출고시간2019.07.22 13:39:54
  • 최종수정2019.07.22 13:39:54
ⓒ 한국매니페스토실천본부
[충북일보=세종] 전국 민선 지방자치단체장들이 이달로 취임 1주년을 맞았다.

이런 가운데 한국매니페스토실천본부와 대전세종연구원이 공동 주최하고 세종시가 후원하는 '10회 전국기초단체장 매니페스토 우수사례 경진대회'가 24~25일 고려대 세종캠퍼스에서 열린다.

'인간다운 삶, 공존의 시대'라는 주제로 치러지는 올해 대회에서는 작년 지방선거 당시 전국 15개 시·도 기초단체장(시군구청장) 226명이 제시한 343개 공약 중 1차 심사에서 통과된 176개 우수 사례가 소개된다. 산하에 기초자치단체가 없는 특별자치단체인 세종과 제주는 대회 참가 대상에서 제외된다.
충청권에서는 모두 24개 공약이 우수 사례에 포함됐다.

시·도 별로는 △유성구의 '유성청년이 만드는 안녕마을 이야기' 등 대전이 6개 △ 청주시의 '청주 문화 청년학당 사업' 등 충북이 7개 △천안시의 '함께 만들어요! 남산의 봄 ♪' 등 충남이 11개다.

주최측은 이번 대회(본선)에서 현장 발표를 거쳐 △일자리 및 경제 △도시재생 △에너지 분권 △초고령화 대응 등 7개 분야 별로 9건씩 총 63개 우수 공약을 최종 선정, 시상한다.

부대 행사로 △북 콘서트 △시군구청장 집단 간담회 △초청강연 및 문화행사 등이 진행된다. ☏044-300-2123

세종 / 최준호 기자 choijh5959@hanmail.net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윤현우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장

[충북일보] 윤현우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장. 충북 최초로 임기 8년의 회장직을 수행하게 됐다. 다소 투박해 보이지만, 소신과 지역에 대한 사랑. 개인의 이익보다 공동의 가치를 중시하는 모습은 여전했다. 그래서 위기의 충북 건설협회 대표로 제격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최근 화두가 된 청주 도시공원과 관련한 입장은 명확했다. 지자체를 향해 쓴 소리도 마다하지 않았다. ◇충북 건설협회 최초로 4년 연임을 하게 된 소감은 "지난 1958년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가 설립된 이래 13명의 회장이 있었다. 저는 24대에 이어 25대까지 총 8년간 협회를 이끌게 됐다. 제가 잘해서 8년간 회장직을 맡은 것이 아니라고 생각한다. 지난 임기동안 건설업계의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 열심히 뛰었다. 그 노력의 결과를 완성해달라는 의미에서 회원사들이 만장일치로 연임을 결정했다고 생각한다." ◇건설업계, 지금 얼마나 힘든 상황인가 "업계는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 때와 비슷하다고 보고 있다. 전체 산업생산지수에서 건설업이 14%가량을 차지한다고 하지만, 민간공사를 빼면 10%에도 못 미치는 것으로 체감된다. 충북도의 경우 발주량이 지난해대비 38% 정도 줄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