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주박물관, 해동서성 김생의 필적을 되새긴다

김생연구회, 김생 필적자료 등 42건 58점 충주박물관에 기증

  • 웹출고시간2019.03.27 13:10:06
  • 최종수정2019.03.27 13:10:06
[충북일보=충주] 충주박물관은 27일 사단법인 김생연구회가 소장하고 있는 '김생필적' 자료 등 42건 58점을 기증받았다.

김생은 통일신라시대 충주에서 활동했던 대서예가로 해동필가의 조종(祖宗)이자 해동서성(海東書聖)이라 불렸으며, 우리나라 역대 명서가를 거론할 때면 항상 가장 먼저 거론되는 인물이다.

인생 후반기 금가면 유송리의 김생사 절터가 있는 장소에서 두타행(승려의 수련)을 하며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김생연구회는 1995년 손경주 초대회장 등 7명이 모여 김생의 유묵과 자료를 조사·수집·정리해 김생필법을 올바르게 이해하고 후세에 전승시키고자 설립된 단체다.

연구회는 그간 여러 차례 김생 자료전시회, 학술발표회 등을 통해 김생서체 자료를 수집·발굴하고 김생필법을 알리기 위해 많은 활동을 해왔다.

또 '김생서집성(金生書集成)', '김생서법자전(金生書法字典)' 등을 발간해 시민들에게 김생서체의 뛰어난 예술적 가치를 알려왔다.

석미경 관장은 "이번에 기증받은 김생 관련 자료를 박물관에 전시하고, 기증자의 뜻에 따라 학술 연구에도 적극적으로 활용해 명현 5위의 한 분인 김생을 널리 알리는 계기로 삼겠다"고 말했다.

충주 / 윤호노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김수갑 충북대 총장

[충북일보] 충북에서 태어나 충북에서 공부하고, 모교의 총장까지 역임한다면 얼마나 행복한 일일까. 김수갑 충북대학교 총장은 괴산 출신으로 모교를 졸업한 첫 동문 총장이다. 김 총장이 26일부터 캐나다 토론토 지역으로 해외출장을 떠난다. 세계 유수의 대학을 둘러보고, 충북대의 미래를 설계하기 위해서다. 출장에 앞서 본보 취재진을 만난 김 총장은 취임 7개월의 총장답지 않게 명쾌하고 논리적인 답변과 함께 충북대의 미래를 향한 비전을 쏟아놓았다. ◇취임 7개월이 지났다. 어떻게 보냈나 "참 빨리 지나갔다. 취임 이후 그동안 학교의 여러 현안들을 파악하고 새로운 비전과 발전방안을 수립하는 데 많은 시간을 할애했다. 대내·외적으로 당면한 문제들을 체감하면서 학내 구성원들과 소통을 통해 대학이 나아가야 할 방향과 전략을 모색하는 시간도 가졌다. 무엇보다 정부와 국회, 지자체 등 유관기관들과 협력 네트워크를 구축하기 위해 힘썼다." ◇동문 출신 첫 모교 총장 어떤 의미를 갖고 있나 "동문 출신 최초의 총장이라는 막중한 소임을 맡겨준 것에 대해 굉장히 영광스럽게 생각한다. 구성원들과 동문들의 도움이 있어 가능했다. 그만큼 부담감과 책임감도 따르는 게 사실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