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올해 세종시민이 대출받는 새책, 작년보다 26% 는다

'희망도서 대출서비스' 예산 증액…서점도 1곳 추가

  • 웹출고시간2019.03.24 15:18:21
  • 최종수정2019.03.24 15:18:21
ⓒ 세종시 공공도서관 홈페이지
[충북일보=세종] 올해 세종시민들이 서점에서 직접 골라 대출받을 수 있는 새 책 수가 작년보다 25.7% 정도 늘어난다.

세종시는 "2017년 8월 16일부터 시행한 '희망도서 바로대출서비스' 제도가 시민들에게 큰 인기를 끌고 있다"며 "이에 따라 올해는 작년(4억 원)보다 1억 원(25%) 많은 5억 원의 관련 예산을 확보했다"고 24일 밝혔다. 시는 이 돈으로 올해 시민들의 대출을 통해 구입할 수 있는 책이 지난해(3만5천여권)보다 9천여 권(25.7%) 많은 4만4천여권에 이를 것으로 보고 있다.

시는 또 올해 시민들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서점으로 타임문고(보람동)를 추가 지정했다.

이에 따라 서비스 서점은 △교보문고·세이북스·영풍문고(어진동) △세종문고·아름서점(아름동) △홍문당(조치원읍) 등 모두 7곳으로 늘었다. ☏044-300-3932

세종 / 최준호 기자

☞희망도서 바로대출서비스

시민들이 읽고 싶은 새 책을 서점에서 빌린 뒤 반납하면 세종시가 해당 책을 구입, 신도시 지역 10개 복합커뮤니티센터(복컴) 공공도서관의 장서로 비치하는 제도다.

서비스를 이용하려면 공공도서관(lib.sejong.go.kr) 회원으로 가입한 뒤 도서관 홈페이지나 시 지정 서점에서 대출을 신청해야 한다.

그러나 △전체 공공도서관에 15권 이상 비치돼 있거나 권당 가격이 5만 원 이상인 책 △단순 오락,폭력,음란물 △퍼즐북,스티커북 등 도서관에 비치하기에 부적합한 책 △대학교재, 수험서, 잡지 등은 제외된다.

시에 따르면 이 제도 시행 이후 올해 3월 19일까지 약 1년 7개월 간 시민 2만4천990여명(연인원)이 총 5만5천810여권(1인당 평균 2.2권)의 책을 대출받았다.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강병호 에어로케이(Aero-K) 대표

[충북일보] 중부권 허브공항을 꿈꾸고 있는 청주국제공항에 드디어 저가항공사(LCC) 모(母) 기지가 설립된다. 쉽게 말하면 청주에도 항공사 본사가 생긴다는 얘기다. 에어로케이(Aero-K)가 내년 1월 취항을 목표로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다. Aero-K를 뒤집어 읽으면 Korea다. 청주를 본사로 하는 에어로케이가 대한민국(코리아)을 대표하는 항공사로 우뚝 서기를 기대한다. 163만 충북도민들도 큰 기대를 갖고 있다. 어렵게 항공면허를 받은 에어로케이의 움직임이 궁금했다. 주말인 16일 서울시 마포구 공덕동 에어로케이 사무실에서 강병호(사진) 대표를 만났다. 40대 중반의 젊은 나이에 적지 않은 규모의 항공사 설립을 앞둔 그와 면허승인 과정과 향후 계획을 들어봤다. ◇어렵게 항공면허를 받았다. 소회는 "말씀대로 정말 어렵게 면허를 받았다. 그동안 한 차례 반려도 있었고, 이시종 도지사를 비롯한 도의회, 시의회 뿐 아니라 지역 언론, 시민단체, 경제단체, 학생들과 도민 여러분 헤아릴 수 없는 많은 분들의 성원과 응원이 있었기에 가능했던 일이라고 생각한다. 아직 갈 길이 멀지만 이번 에어로-K의 항공면허 취득은 도민 여러분들의 지지와 성원에 대한 결과라고